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 내 이문4구역 재개발 사업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최근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정비사업' 수주로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액이 2조7406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만에 지난해 연간 누적 수주액 2조2229억원을 넘어섰다.

앞서 롯데건설은 지난 1월 서울 성동구 일원에 위치한 1047억원 규모의 '성수1구역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며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이어 △청담 신동아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대구 반고개 재개발 사업 △봉천1-1구역 재건축 사업 △선사 현대 리모델링 사업 △미아3구역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사업 △돈암6구역 재개발 사업 △대전 도마·변동 4구역 재개발 사업 등을 연달아 수주했다.

특히 현재까지 수주한 9개 단지 중 7곳이 서울권에 해당해 서울권 수주액만 2조96억원에 달한다. 서울권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으로는 업계 1위다.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신설한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롯데건설이 과 함께 수주한 선사 현대 리모델링 사업은 1조900억원 규모로 국내 리모델링 사업 사상 최대규모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 조합원들의 성원에 힘입어 3년 연속 도시정비 수주액 2조원을 돌파하며 3조원을 코앞에 두는 좋은 실적을 얻었다"며 "하반기에도 여러 단지를 시공해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 전문성을 바탕으로 좋은 성과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