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SK컨소시엄 시공사 선정
1982가구, 공사비 4707억원 규모
인천 부평구 부개동 '부개주공3단지' 전경. 사진=쌍용건설

인천 부평구 부개동 '부개주공3단지' 전경. 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 컨소시엄이 인천 첫 리모델링 단지인 인천 부평구 부개동 '부개주공3단지' 리모델링 공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은 지난 28일 부개주공3단지 리모델링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쌍용건설 지분 51%, SK에코플랜트 지분 49%로 구성됐다.

부개주공3단지는 올해 1월 인천에서 처음으로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인가받은 단지다. 1996년 지하 1층~지상 20층 19개 동 1724가구로 준공됐으며,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3~4층, 지상 20층 19개 동 1982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수평증축을 통해 증가하는 전용 70㎡ 256가구와 전용 84㎡ 2가구 등 총 258가구는 모두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기존 지하 1층 주차장은 지하 3~4층까지 확대되고, 주차대수도 1260대에서 2378대로 늘어난다. 총공사비는 4707억원이다.

쌍용건설은 "국내 리모델링 기술력 및 실적 1위 쌍용건설과 신용등급 및 재무 건전성 최상위 등급 SK에코플랜트의 시너지를 통해 인천 최초, 최대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며 "향후에도 서울 수도권과 광역시 리모델링 영업을 강화하고, 타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매머드급 단지를 수주하는 등 리모델링 1위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해 국내 리모델링 단지 1~4호를 준공한 바 있다. 현재 누적 수주실적은 16개 단지 약 1만5000가구, 약 3조원에 달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