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내년부터 지하철·버스 간 환승 할인이 가능한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한다.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청년·서민의 교통비 절감을 위해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지난 24일 서울역에서 서울·인천·경기 등 지방자치단체와 서울교통공사·한국철도공사 등과 통합정기권 도입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열었다고 25일 발표했다.

대광위는 오는 2023년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목표로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전국 대도시권 지자체·운송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통합정기권이 도입되면 기존 지하철 역세권 주민 이외에 지하철과 버스를 환승하는 이용객에게도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대중교통비가 약 27~38% 절감될 것이라는 게 대광위의 추정이다.

예컨대 수도권 10㎞ 구간 60회 통행 시 현행 지하철·버스비가 7만5000원이다. 통합정기권 도입 후엔 5만5000원으로 26.7% 할인된다. 수도권 30㎞ 구간은 9만9000원에서 6만1700원으로 37.7%의 할인 혜택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할인금액 등은 전문기관 검토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현재 수도권이나 인천 등 일부 지역에는 지하철만 이용 가능한 정기권이 있다. 버스 환승 할인은 적용되지 않고 있다. 지하철로만 통행하는 역세권 주민이 아니면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고 추가로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지하철 60회를 탈 수 있는 수도권 30일권은 5만5000원~10만3000원으로 월 평균 약 10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인천전용권(인천지하철 60회)은 5만원으로 월평균 약 1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는 국민 교통비를 절감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정과제 중 하나로 지하철 정기권의 버스 환승 할인 적용을 선정하기도 했다.

박정호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정부가 대중교통 정기권 서비스를 지원하는 첫 사례"라며 "대중교통을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민·청년층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다양한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통합정기권 도입에 따른 비용 분담 산정 과정에서 정부·지자체·서울교통공사 간 일부 진통이 예상된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무임승차 등으로 연간 1조원 가량의 적자를 내고 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