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의 비결은
상계주공1단지/사진=한경DB

상계주공1단지/사진=한경DB

수도권 부동산이 조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지만 별내·오남·진접 등 남양주 지역의 아파트 값은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올 들어 2억원씩 호가가 뛰면서 활황을 이어가고 있다. 진접선 개통이라는 굵직한 호재 덕분이다. 올 3월 진접선 개통 이후 서울 도심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 데다 역 주변 상권까지 살아나면서 지역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25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남양주 별내동에 있는 남양주별내아이파크1차아파트(전용면적 124㎡ 기준)는 지난해 1월 만해도 매매 가격이 8억9500만원이었다. 불과 1년여 만에 1억1500만원이 뛰어 올 3월엔 매매 가격이 10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인근에 있는 남양주별내아이파트2차아파트(전용면적 72㎡ 기준) 역시 지난해 1월 7억5000만원에서 올 3월 8억1000만원으로 뛰었다.

별내동 뿐만이 아니다. 남양주 오남읍에 있는 남양주오남쌍용스윗닷홈2단지(전용면적 59㎡ 기준) 역시 지난해 1월 2억500만원에서 올 2월엔 3억9250만원으로 1억8750만원 올라 매매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높게 형성됐다. 남양주 진접읍에 있는 남양주진접부영사랑으로(전용면적 84㎡ 기준)는 이달 초 4억98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월엔 3억3000만원이었다. 1년 새 매매 가격이 50% 이상 오른 셈이다. 진접읍의 남양주진접 금강펜테리움과 남양주진접 반도유보라메이플타운5단지 등도 모두 최근 1년 새 매매 가격이 1억~2억원씩 올랐다.

올 들어 부동산 시장에 균열이 생기고 있는 다른 수도권 외곽과는 다른 모습이다. 수도권 외곽 지역은 지난해엔 집 값 상승세를 앞서서 이끌었다. 하지만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고 집 값이 고점을 찍었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올 들어 수억원씩 매매 가격이 하락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값은 올 들어 하향세를 띠고 있다.

그런데도 남양주 부동산 시장이 견고한 건 올 3월 개통된 진접선 덕분이다. 서울지하철 4호선의 연장선인 진접선 복선전철을 활용하면 버스로 1시간 걸리는 거리를 15분 만에 갈 수 있다. 진접선 개통으로 기존 오이도-당고개 노선이 수도권 동북부 지역인 남양주 진접역까지 14.892km 연장됐다. 전체 구간은 짧지만 그간 당고개역에서 남양주 진접읍까지 버스로만 1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진접선 개통으로 소요 시간이 15분으로 단축됐고, 진접역에서 서울역까지 52분이면 가게 됐다. 이 지역은 아파트 단지가 새로 많이 들어섰지만 대중교통이 불편해 수요가 크게 늘지 않았다.

남양주 진접읍에 있는 한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남양주는 철도교통 인프라가 부족했고, 서울과 이어지는 국도는 상습적인 교통 정체 구간으로 악명이 높았다"며 "올 들어 개통 이후엔 진접선이 지나가는 역 주변 아파트에 대한 문의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인보다는 외지인 문의가 집중되고 있다"며 "지난해부터 이미 가격이 많이 오르긴 했지만 외지인들은 상대적으로 가격 수준에 대한 부담을 크게 느끼지 않고 있어서 당분간 상승 여력이 더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도심보다 교통 낙후 지역의 전철 개통이 인근 부동산 시장에 더 큰 호재로 작용한다고 입을 모은다. '전철 따라 돈이 흐른다'는 부동산 격언이 도심보다 수도권 외곽 지역의 집 값을 더 크게 좌우한다는 얘기다.

실제 오는 28일 서울 강남을 남북으로 잇는 신분당선 강남역-신사역 구간이 개통되지만 인근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진 않다는 평가가 많다. 오히려 같은 날 개통하는 신림선이 주변 시세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신림선은 서울의 대표적인 교통 사각지대였던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영등포구 여의도를 잇는다. 그간 관악구에서 영등포구까진 상시 교통체증과 좁은 도로망으로 지하철·버스 환승에만 약 50분이 걸렸다. 하지만 신림선이 개통되면 이동시간이 16분으로 줄어든다.

이렇다 보니 신림선 인근에 드물게 조성된 대단지인 건영3차아파트(전용면적 84㎡ 기준)는 지난해 11월엔 매매 가격이 9억1000만원이었지만 현재는 11억원 수준에 가격이 형성돼 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그동안 집값 급등에 따른 부담과 대출 규제 강화로 수도권 내 매수 심리가 꺾이고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이미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이 아닌 새로 인프라가 깔리는 수도권 외곽 지역에선 철도 호재가 추가적인 집 값 상승 여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정/이혜인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