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사옥 전경. 사진=한경DB
현대건설 사옥 전경. 사진=한경DB
올해로 창립 75주년을 맞이한 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NFT(대체불가능토큰)를 선보인다.

현대건설은 새로운 도전과 혁신의 가치를 지닌 100년 건설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하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창립 75주년 NFT 750개를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샌드박스네트워크와의 협업을 통해 선보이는 창립기념 NFT는 창립 75주년을 기념하는 이미지와 메타 토이 드래곤즈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메타버스 PFP NFT 프로젝트의 콜라보로 ‘현대건설이 메타버스 공간으로 입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현대건설 75주년 기념 NFT 티저 이미지.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75주년 기념 NFT 티저 이미지.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창립 75주년 기념 NFT는 골드, 실버, 브론즈 3개의 레어리티로 나눠 이날 오후 9시 30분 현대건설 창립기념 NFT 전용 홈페이지의 URL을 통해 발행한다. 현대건설은 보유고객에게 레어리티에 따라 추후 발표할 현대건설 NFT 로드맵 관련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창립 75주년 기념 NFT 발행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NFT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변화와 시도를 통해 젊고 진취적인 기업의 이미지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NFT 발행을 통한 수익금은 현대건설이 유관 기관과 협의를 거쳐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