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촌 전용 84㎡ 7.8억 신고가
"대입 농어촌특별전형 노려라"…경기 읍·면 지역 아파트 '관심'

서울과 가까운 경기 읍·면 지역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도권 생활권으로 대단지 아파트 인프라를 누릴 수 있지만 행정구역상 ‘읍·면’에 해당해 대입 농어촌특별전형을 노릴 수 있어서다.

18일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11일 김포 고촌읍 수기마을 힐스테이트 2단지 아파트 전용면적 84㎡는 7억8000만원의 신고가에 거래됐다. 같은 면적의 전년 동월 매매가(6억9000만원)보다 13% 올랐다. 인접한 수기마을 힐스테이트 1단지(사진)도 지난달 말 전용면적 127㎡가 8억95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찍었다. 고촌읍에서 10억원에 육박하는 매물도 있다. 수기마을 힐스테이트 2단지 전용면적 152㎡는 지난해 9월 9억9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수기마을 힐스테이트는 1단지가 1253가구, 2단지가 1149가구에 달하는 대단지다. 인접한 캐슬앤파밀리에시티도 1, 2단지를 합쳐 4127가구에 이른다. 이들 단지에서 2㎞ 반경에 농어촌 전형이 가능한 김포 고촌고등학교가 있다. 고촌고는 인구 유입이 늘면서 2020년에 개교한 신설 학교지만 해마다 320명인 신입생 정원보다 지원자가 넘쳐 ‘내신 커트라인’으로 불합격자를 가릴 정도로 인기다. 농어촌 전형 지원 자격을 겨냥한 신규 유입 때문이다. 농어촌 전형은 도시에 비해 열악한 환경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위한 대학입시제도로 부모와 자녀가 중·고교 6년을 거주하며 재학하면 지원이 가능하다. 일반 전형에 비해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밖에 없다. 고촌읍 S공인 관계자는 “농어촌 전형 때문에 문의하는 학부모 실수요자들이 적지 않다”며 “84㎡ 기준으로 급매물도 7억5000만원은 넘어야 매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 와부읍도 농어촌특별전형 수혜지역으로 꼽힌다. 이곳은 아예 신도시급 개발 계획이 있다. 와부읍 덕소리 일대에 8485호를 공급하는 덕소뉴타운 재개발이 추진 중이다. 다음달 도곡2구역 한양수자인 아파트 분양이 계획돼 있다. 덕소뉴타운이 완공되면 2만2000여 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의중앙선 덕소역을 이용할 수 있고 하남미사강변 신도시와 가깝다.

김제경 투미 부동산컨설팅 소장은 “김포 고촌과 남양주 와부읍 등은 웬만한 신도시급 인프라를 모두 갖추고 있어 교육여건이 열악한 시골이라고 말하기 어려운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