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렙 조사

1분기 외지인 서울 주택 매입 비중 30% 넘어
'용산구' 매입 비중 가장 높아
서울 용산구 아파트 전경 사진=이송렬 기자

서울 용산구 아파트 전경 사진=이송렬 기자

올해 1분기 서울에 있는 주택을 산 수요자 10명 가운데 3명은 외지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집값이 내려가지 않을 것이란 학습효과로 외지인 수요가 몰렸단 설명이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주택매매 거래현황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서울 주택 거래량 1만4544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거래량은 4406건으로, 30.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1분기 기준)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지인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용산구'다. 282건 가운데 외지인 매입 건수는 111건으로 39.4%에 달했다. 이어 △금천구 39.3% △강서구 39.0% △송파구 38.1% △양천구 37.3% △서초구 35.3% △영등포구 35.3% △도봉구 32.6% △강북구 32.5% 등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을 거주하지 않는 다른 지역 거주자와 다주택자들이 외곽 지역의 주택을 처분하고, 고가의 서울 주택 한 가구를 택하는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며 "지역 간 주택 가격 양극화도 심해질 수 있다"고 했다.
외지인 서울 주택 매입 비중 추이. 사진=경제만랩

외지인 서울 주택 매입 비중 추이. 사진=경제만랩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