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조2705억원
SK에코플랜트, 올해 1분기 영업익 462억원

SK에코플랜트 올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나란히 감소했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전날 SK에코플랜트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이 1조27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2%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461억원으로 같은 기간 46% 줄어들었다.

매출이 줄어든 이유는 터키 차나칼레 대교, 고성 그린파워 발전소 등 국내외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서다. 영업이익은 매출이 줄어들면서 덩달아 감소했다. 또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인건비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탓도 있다.

다만 올해 전체 매출은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중반 이후부터 SK하이닉스(91,600 +1.55%) 신규 프로젝트와 수소 연료전지 수주 물량이 반영되고, 삼강엠앤티(19,950 +2.05%)와 테스(TES) 인수 절차도 마무리돼 자회사 실적에 반영돼 실적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영업이익도 매출 성장으로 동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573%에서 올해 1분기 362%로 개선됐다. 지난 2월 출범한 하이테크 엔지니어링 기업인 SK에코엔지니어링 상환전환우선주(지분 50.01%)를 매각해 자금을 확보해서다.

SK에코플랜트는 올해 1분기부터 기존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에서 국제회계기준(IFRS)으로 변경해 처음 공시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