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R114, 수도권 소형 아파트 분양 81% 감소
전용 60㎡ 이상 오피스텔 매매가·청약 경쟁률 상승
서울 시내의 한 오피스텔 밀집지역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시내의 한 오피스텔 밀집지역 모습. 사진=뉴스1

올해 수도권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 분양 물량이 대폭 감소했다. 이에 소형 아파트의 대체제 역할을 하는 중대형 오피스텔의 가격이 뛰고 청약 경쟁률도 높아지고 있다.

17일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올해 수도권에서 분양했거나 분양 예정인 전용 60㎡ 이하 아파트는 총 1만7758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일 면적 물량이 9만5422가구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약 81.39% 감소한 수치다. 올해 분양 물량은 지역별로 △경기 1만2188가구 △서울 4725가구 △인천 845가구 순이다.

분양 업계는 수요 대비 소형 아파트 공급이 크게 부족해졌다고 분석한다. 소형 아파트의 주 수요층은 2~3인 가구인데, 통계청 인구총조사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2~3인 가구는 2020년 기준 전체 가구의 약 48%에 달했다. 수도권 2가구 중 1가구는 2~3인 가구인 셈이다.

이렇다 보니 면적과 평면이 유사해 소형 아파트의 대체 상품으로 통하는 중대형 오피스텔 청약 경쟁률은 날로 치솟고 있다. 지난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일원에 분양한 오피스텔 '덕은DMC 에일린의 뜰 센트럴'은 210실 모집에 총 9117건이 접수돼 평균 43.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달 경기도에서 분양한 아파트 1순위 최고 경쟁률(47.99대 1)과 비슷한 결과다. 해당 단지는 전 호실이 모두 전용 78~112㎡의 중대형 면적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서울 영등포구 일원에 분양한 오피스텔 '여의도 현대마에스트로' 전용 73~77㎡의 거주자 우선 경쟁률도 89대 1에 달했다. 동일 모집군에서 소형 면적인 전용 25~27㎡는 31.71대 1, 전용 47~51㎡는 22.41대 1의 경쟁률에 그쳤다. 중대형 평형의 높은 선호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수도권 오피스텔 매매 가격도 중대형 위주로 강세를 보인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서 지난 1년간(2021년 3월~2022년 3월) 면적별 평균 매매가 상승률을 살펴본 결과 전용 61~85㎡ 이하가 10.44%로 가장 높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85㎡ 초과 9.98% △40㎡ 초과 60㎡ 이하 5.31% △40㎡ 이하 1.62% 순이었다.

개별 단지 역시 오름세가 뚜렷하다. KB부동산 시세 자료를 보면 서울 용산구 '래미안 용산 더센트럴' 전용 77㎡의 올해 5월 매매가 시세는 13억5000만원으로 전년 동월 10억8000만원 대비 2억7000만원 올랐다. 같은 기간 인천 연수구 '랜드마크시티 센트럴 더샵' 전용 84㎡도 5억2000만원에서 7억4000만원으로 2억2000만원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매년 주택시장에 중대형 오피스텔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는 소형 아파트 공급마저 부족해 경쟁이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청약 통장이 필요 없는 만큼 청약 가점이 낮은 젊은 세대를 비롯해 유주택자 투자 수요도 다수 몰릴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