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취임 일성

"청년 원가 주택·역세권 첫 집 사전청약"
"재개발·재건축 규제 정상화, 공약대로"
원희룡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인 '주택 250만호 공급'의 청사진을 정부 출범 100일 이내에 발표하겠다고 공언했다.

원 장관은 16일 온라인 취임식에서 "정부 출범 100일 이내에 250만호 이상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며 "지역별·유형별·연차별 상세물량과 가장 신속한 공급방식을 포함한 구체적인 계획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요가 많은 도심 공급에 집중해 집값 안정의 초석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민의 내 집 마련, 중산층의 주거 상향 같은 당연한 욕구조차 금기시하는 것은 새 정부의 국토부에선 있을 수 없다"며 "집 없는 사람이 부담할 수 있는 집을 살 수 있고, 세를 살더라도 안심하고 거주할 나라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지난 5년간 주택 가격이 폭등하고 자산 격차가 커지면서 부동산은 신분이 됐다. 현대판 주거 신분제를 타파하고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의 청년층과 무주택 가구 대상 부동산 공약인 '청년 원가 주택'과 '역세권 첫 집'도 조만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원 장관은 " 청년 원가 주택, 역세권 첫 집의 사전청약을 조기에 추진하겠다"며 "파격적 재정·금융지원, 청년 맞춤형 LTV·DSR 적용, 세제 혜택 등을 통해 청년이 내 집 마련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재개발·재건축 등 규제 완화에 대해 원 장관은 윤 대통령의 공약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원 장관은 "재개발·재건축 사업, 금융·세제 등의 규제 정상화는 관계부처와 함께 공약대로 추진하겠다"며 "시장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질서 있게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