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올해 서울 임대차계약 분석
월세계약 비중 51.6% 달해 '사상 최대'
전·월세 임차인 수, 관악-송파-영등포 순
서울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 아파트 월세 상담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서울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 아파트 월세 상담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스1

올해 서울 임대차 계약에서 중 월세 비중이 절반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올해 서울에서 체결된 임대차 계약의 51.6%는 월세 계약이었다고 16일 밝혔다. 확정일자 기준의 등기정보광장 통계에서 임대차 계약에서 월세의 비중이 51.6%에 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월세 비율이 꾸준히 증가했다. 2019년 체결된 64만9206건의 임대차 계약에서 월세 비중은 41.0%였다. 2020년에는 69만9535건 가운데 41.7%, 2021년은 71만2929건 중 46.0%로 늘었다.

올해는 1~4월 확정일자를 받은 29만1858건 가운데 51.6%가 월세였다. 직방은 매물이 부족하고 금리 인상 여파에 전세대출 금융부담이 늘어나면서 전세의 매력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공급 측면에서도 2017~2021년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13만3959실로 아파트 16만3411가구의 80%를 넘어섰고, 같은 시기 서울에 준공된 주택도 소형이 주를 이뤘던 특성도 영향을 줬다고 봤다.
올해 서울 임대차 계약의 51.6%는 월세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직방

올해 서울 임대차 계약의 51.6%는 월세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직방

임차인은 청년층의 비율이 증가하고 중장년층 비율은 줄어들고 있다. 30대 임차인 비율은 35.12%를 기록, 지난해 30.72%에 비해 4.4%포인트 늘었다. 20대 이하 임차인은 올해 26.56%로 전년 27.21%보다 다소 줄었지만, △2019년 23.90% △2020년 26.09% 등 직전 3년간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올해 50대 이상 임차인 비율은 23.64%로 △2019년 31.83% △2020년 29.73% △2021년 27.84% 등 지속 감소하고 있다. 직방은 대출 규제 등으로 자금 마련이 쉽지 않은 젊은 수요들이 매수보다는 임차 쪽으로 유입된 것으로 분석했다.

자치구별로는 서울 25개 구 가운데 관악구가 9.32%로 임차인이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구 8.0%, 영등포구 7.06%, 강서구 6.03%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20대 임차인은 관악구(15.44%)에 가장 많았고 30대 임차인은 영등포구(8.75%)에 많았다. 40대와 50대 임차인이 가장 많은 곳은 송파구(각각 8.97%, 8.92%)로 나타났다.

직방은 "임차인이 많은 자치구 가운데 관악·송파구는 월세 비율이 높고 영등포·강서구는 전세 비율이 높다"며 "금리가 꾸준히 상승하면서 자금 마련이 어렵거나 대출이자가 월세보다 높아지는 등의 이유로 월세 거래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젊은 계층의 주거비 경감 및 안정적인 임차계약을 위한 공급 및 제도적 뒷받침 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