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주도 복합단지 개발 사업. 코엑스의 1.5배 규모
하석주 대표, 베트남서 호치민시 인민위원장 면담
"베트남 정부에 조속한 건축계획 승인 요청"
롯데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추진 중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조감도.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추진 중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조감도. 롯데건설 제공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가 베트남 개발사업을 직접 챙기며 동분서주하고 있다. 호치민에서 벌이는 투티엠 복합개발 사업을 앞두고 건축승인을 요청하기 위해 직접 날아가 현지 당국에 호소전을 펼친 것이다.

15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하 대표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호치민을 방문해 판 반 마이 인민위원장을 면담했다. 인민위원장은 한국으로 치면 호치민시를 총괄하는 광역시장급에 해당한다.

하 대표가 직접 현지 시장급 고위간부까지 챙긴 것은 그만큼 현지 사업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베트남 호치민시 투티엠 지구 5만㎡(연면적 약 68만㎡) 부지에 지하 5층~ 지상 60층 규모의 쇼핑몰 등 상업 시설과 함께 오피스, 호텔, 레지던스와 아파트로 구성된 대형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완공되면 서울 삼성동 코엑스보다 1.5배 더 큰 복합단지로 거듭나게 된다. 총 사업비가 약 9억 달러(약 1조 1580억원) 에 달한다.

롯데건설은 베트남 정부에 설계도서를 제출해 현재 건축계획 승인을 기다리는 단계다. 상반기 내에 승인을 받고 내년에 착공에 들어가는 게 목표다. 프로젝트는 현재 베트남 정부에 설계도서를 제출해 건축계획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단계다. 사업성을 위해 조속한 정부 승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상반기 승인이 완료되면 내년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호치민시 투티엠 지구는 개발 붐이 한창이다. 중국 상하이 푸둥지구를 벤치마킹해 동남아를 대표하는 베트남 경제 허브로 개발하고 있는 지역이다. 롯데건설이 맡게 될 구역은 구역 내 고급 주거시설이 밀집한 곳으로 동서로 난 고속도로가 인접해 있어 교통이 우수하다. 롯데건설은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상업시설이 결합된 첨단 복합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와 판 반 마이 베트남 호치민시 인민위원장(첫번째줄 오른쪽)가 지난 13일 면담했다.  롯데건설 제공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첫번째줄 왼쪽 네번째)와 판 반 마이 베트남 호치민시 인민위원장(첫번째줄 오른쪽)가 지난 13일 면담했다. 롯데건설 제공

판 반 마이 위원장은 하 대표와의 면담에서 “롯데의 베트남 투자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호치민시에서도 매우 중요한 사업으로, 빠른 진행을 위해 호치민시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호치민 시의 지원을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조속히 진행해 지역 내 랜드마크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베트남에서 다양한 시공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에서 2006년 호치민 첫 진출 이래 호치민 롯데마트, 하노이의 롯데센터 하노이, 롯데몰 하노이 등을 시공했다. 2019년에는 별도 법인을 설립해 부동산 투자개발사업에도 나서고 있다. 롯데건설은 베트남에서 시공사 역할 만이 아니라 사업 발굴과 기획부터 금융조달, 건설, 운영관리 등을 모두 맡는 종합 시행사(디벨로퍼)로 활동하고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