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몰려온다"…외지인 아파트 매매가 가장 많은 지역은?

전국에서 충청권에 외지인 아파트 매매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이 늘어나고 있는 데다 수도권 규제의 풍선효과로 충청권이 관심을 끄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3월 충북, 충남, 세종 등 세 지역의 아파트 매매거래 중 외지인 매입 비율은 약 40% 수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충청권의 아파트 10가구 중 4가구는 외지인들이 구매한 셈이다.

세종은 총 343건 거래 중 기타 지역 거주자가 아파트를 산 게 159건에 달했다. 전체 거래의 46.36%다. 충남은 총 2445건 중 993건(4061%)이 외지인이 거래였다. 충북도 1985건의 39.35%인 781건이 외지인의 매수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충북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외지인 거래비율은 충남, 세종, 인천, 충북 순이었다. 충북이 1년 새 33.41%에서 5.94%포인트 상승해 인천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세종은 46.49%에서 46.36%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충남은 48.88%에서 40.61%로 8.27%포인트 줄어들었다.

외지인들이 충청권 아파트를 사들인 이유는 수도권 규제 풍선효과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 청약, 대출 등 규제가 집중되면서 투자처를 찾는 수요가 수도권과 인접한 비규제지역인 충청 지역으로 몰린 것이다.

기업이 증가하는 것도 한몫하고 있다. 충북은 2010년 이후 10여년 동안 SK하이닉스(청주), LG에너지솔루션(청주), DB하이텍(음성) 등의 기업을 유치했다. 충남은 올해 10개 시·군이 기업 23곳과 4849억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세종도 행정수도로 중앙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이 이전하고 있다.

올해 충청권에 신규 단지 공급이 잇따른다. 대우건설이 다음달 충북 음성군에 ‘음성 푸르지오 센터피크’를 공급한다. 올 초 분양한 ‘음성 푸르지오 더 퍼스트’의 후속 단지다. 음성 기업복합도시 B2블록에 지하 2층~지상 35층, 8개동, 총 875가구로 지어진다. 전국에서 청약할 수 있다. 원자재값 상승, 인건비 상승 등의 이유로 새 아파트 분양가가 오르고 있는 가운데 공공택지에 들어서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게 특징이다.

DL건설은 이달 충북 제천시 장락동에서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630가구)을 분양할 계획이다. 한신공영은 다음달 초 충남 아산시 권곡동에 ‘아산 한신더휴’를 선보인다. 지하 2층~지상 20층, 7개동, 603가구(전용 84·99㎡) 규모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