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6억→12억 '껑충'
"5년 전 전세말고 집 샀더라면…"
현재의 전셋값이면 5년 전 아파트를 사고도 남을 정도로 집값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억4041만원이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7년 4월 당시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가(3억2800만원)보다 1241만원 높은 금액이다.

5년 새 매매와 전세가가 모두 오른 가운데 매매가 상승률이 더 가팔랐다. 지난달 전국 평균 아파트 매매 가격은 5억6045만원으로 5년 전(3억2800만원) 대비 2억3245만원 뛰었다. 같은 기간 전세가는 2억3813만원에서 3억4041만원으로 약 1억228만원 올랐다.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 4억6759만원으로, 5년 전 수도권 평균 아파트값(4억838만원)을 5921만원 앞질렀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은 같은 기간 6억215만원에서 12억70722만원으로 두 배 넘게 올랐다. 한강 이북 14개 구는 4억5650만원에서 10억1128만원으로, 한강 이남 11개 구는 7억2616만원에서 15억2548만원으로 치솟았다. 강북 지역도 고가주택 기준선인 9억원을 훌쩍 넘어섰고, 강남 지역은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15억원을 돌파한 것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문재인 정부 초기의 공급 대책 미비와 정권 중반에 나온 임대차 3법 시행이 전셋값과 매매가의 동반 폭등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