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만여 가구 일반분양
금남로 한신더휴 펜트하우스

금남로 한신더휴 펜트하우스

5월 지방에서는 1만200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부산, 대구 등 광역시보다 중소 도시에서 비교적 많은 물량이 나온다.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으로 집값이 비교적 저렴한 지방 비규제 지역으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가 많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물량이 늘고 있는 만큼 입지와 분양가 등을 꼼꼼히 비교해 신중하게 청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방에서 1만50가구 일반분양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5월 지방 아파트 공급 물량은 총 1만256가구다. 이 중 1만50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건설사들이 시장 분위기를 관망하는 ‘눈치 보기’에 들어가면서 공급 물량이 예년보다 줄었다”고 했다.
관심받는 지방 비규제 지역…"입지·분양가 꼼꼼히 따져야"

지역별로 전남이 2424가구로 일반분양 물량이 가장 많다. 이어 △대구 2020가구 △충북 1659가구 △부산 1568가구 △경북 1114가구 △경남 534가구 등 순이다. 대전과 울산, 세종, 충남, 강원은 공급 예정 물량이 없다.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에선 SK에코플랜트가 반여 1-2구역을 재개발하는 ‘센텀 아스트룸 SK뷰’를 선보인다. 지하 2층~지상 28층, 8개 동, 750가구 규모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59~84㎡로 구성된다. 분양가는 3.3㎡당 1841만원이다. 대부분의 동을 채광과 통풍에 유리한 남향 위주로 배치한다. 부산지하철 동해선 부산원동역과 가깝다. 신세계백화점·롯데백화점·홈플러스·벡스코·부산시립미술관 등 쇼핑 및 문화시설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한신공영은 광주 동구 금남로3가에서 ‘금남로 한신더휴 펜트하우스’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25층, 2개 동, 99가구(전용 84~230㎡) 규모다. 광주지하철 1호선 금남로4가역과 가깝고 롯데백화점, NC백화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금남로공원, 광주공원 등 생활 편의시설도 인접해 있다. 대면형 주방 설계로 개방감을 높인 게 특징이다. 대구 수성구에선 KCC건설과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각각 ‘수성 포레스트 스위첸’(755가구)과 ‘엘크루 가우디움 만촌’(41가구)을 선보인다.
○제천·김해 등 비규제 지역 ‘관심’
5월에는 규제 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중소 도시 아파트의 분양 물량이 비교적 많다. 비규제 지역은 다주택자여도 대출이 가능하고, 집값의 최대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청약통장 가입 후 1년이 지나면 세대주뿐 아니라 세대원에게도 1순위 청약 자격이 주어진다.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

e편한세상 제천 더프라임

충북 제천시 장락동에선 DL건설이 ‘e편한세상 제천 더 프라임’을 공급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6개 동, 630가구 규모다. 단지 바로 앞 내토로를 이용하면 제천 도심과 충북 주변 도시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중앙고속도로 제천나들목(IC) 진입도 편하다. 장락초, 제천여중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고 제천중, 내토중, 제천고, 제천제일고도 가깝다.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

대우건설은 경남 김해시 구산동에서 ‘김해 구산 푸르지오 파크테르’ 분양에 나선다. 지하 3층~지상 29층, 5개 동, 534가구 규모(전용 84·110㎡)다. 김해시 전통 주거 지역인 구산동에 들어서는 만큼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인근에는 각종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김해시민체육공원과 김해시공설운동장이 들어서 있다. 김해시 유일한 도시철도인 부산·김해경전철이 지나는 장신대역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다. 부산 대저역까지 20분대, 사상역까지 4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한일건설은 제주시 한경면에서 ‘한일 베라체 인비디아’를 선보인다. 지하 1층~지상 4층, 168가구(전용 88~96㎡) 규모의 테라스 하우스다. 서귀포시 대정읍 제주영어교육도시까지 차로 10분이면 닿는다. 신화월드, 제주항공우주박물관 등도 가깝다.

경북 포항시 죽도동에선 한신공영이 ‘포항 한신더휴 스카이’(328가구)를, 전남 무안군 일로읍에선 시티건설이 ‘남악오룡 시티프라디움’(534가구)을 분양한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