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200만원으로 1억 모아
1인 가구 생애 최초 특별공급 당첨
곽지현 씨 "실감이 안 났다"
월급 200만원으로 4년동안 1억을 모은 24살 곽지현 씨. / 사진=SBS '생활의 달인'

월급 200만원으로 4년동안 1억을 모은 24살 곽지현 씨. / 사진=SBS '생활의 달인'

월급 200만원으로 4년 동안 1억을 모은 24살 곽지현 씨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월 '생활의 달인'에 출연했던 곽지현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자취린이'에 근황을 게재했다.

곽지현 씨는 과거 힘들었던 가정사를 공개하며 "지난 2021년 12월쯤 1억을 모으게 되었고 2022년 3월 아파트 청약에 당첨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당시엔 1억을 모으면 모든 게 끝날 줄 알았는데 막상 4년 동안 갈구했던 목표치에 도달하니 너무 허무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돈으로 집 한 채 못 산다는 상실감이 더 컸다"며 "임장도 다녀보고 청약에도 기웃거려보다 1인 가구 생애 최초 특별공급에 당첨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 "최연소 당첨으로 계약서를 받고 집에 오면서도 '혹시나 무슨 일이 생겨서 당첨 취소되면 어떡하지'라는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곽 씨는 "진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된 건가 실감이 안 났다"면서 "어린 시절부터 대출이 지긋지긋했고 대출받으면 큰일이 나는 줄 알았는데 곧 중도금 대출을 받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앞으로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정말 대단하다", "그동안 맘고생 많았을 텐데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곽지현 씨는 지난 2월 '생활의 달인'에 출연해 "200만 원에서 적을 때는 197만 원 정도 월급을 받는다"고 밝혔다.

당시 곽 씨는 "이벤트에 많이 참여하고 경품으로 받은 생수를 중고로 판매해 돈을 아낀다"며 "한 달 식비로 약 8400원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또 영수증을 이용해 포인트 적립을 하고 식비를 아껴 생활비를 줄이는 방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