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모아타운' 지정 및 '모아주택'사업계획안 통합심의
2025년까지 지상35층 대단지 아파트로 조성
지하통합해 1294면 주차장 확보, 개방형 편의시설 마련
'오세훈표 정비사업' 모아타운 1호 강북 번동, 1240가구 단지로 탈바꿈

'오세훈표 정비사업'으로 불리는 모아타운 1호 사업장으로 강북 번동이 124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처음 서울시 통합심의를 통과해 오는 2025년까지 5개 모아주택구역은 지상35층짜리 대규모 단지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전날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 수권2분과위원회'를 열어 강북구 번동 429의114 일대를 ‘모아타운’으로 지정하기 위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계획 수립과 ‘모아주택’ 1~5구역의 가로주택정비사업시행계획안을 각각 통과시켰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다음달 중 최종 지정고시될 예정이다.

‘모아타운’(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은 신축‧구축 건물이 혼재돼 있어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의 그룹으로 묶어 대단지 아파트를 조성하고, 지하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지역 단위 정비방식이다. 지역 내 이웃한 다가구‧다세대주택 필지 소유자들이 개별 필지를 모아 블록 단위로 공동 개발하는 ‘모아주택’(소규모주택정비사업)을 묶어 추진한다. 올초 서울시는 ‘모아타운(주택)’ 추진계획을 내놓으면서 기존에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던 강북구 번동(5만5000㎡)과 중랑구 면목동(9만7000㎡) 2곳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강북 번동이 첫 모아타운 첫 사업장으로 통합심의를 통과하면서 일대는 1240가구, 지상 최고 35층 13개동 아파트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하에는 1294대 규모의 지하 주차장이 들어서 지역 주차난도 해소될 전망이다. 단지 내 250m 길이 보행자 전용도로가 생기고, 길 양옆으로는 도서관, 문화‧운동시설, 카페 등 다양한 개방형 편의시설도 조성된다. 폭 6m로 협소했던 진입도로는 10~15m로 확장된다.

이번에 통과한 계획안에 따르면 5개 모아주택 구역에 있는 기존 793가구를 철거하고, 가로주택정비사업을 통해 1240가구(임대주택 265가구 포함)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다. 1~3구역, 4~5구역은 각각 ‘건축협정’을 맺어 지하주차장을 통합 설치하고, 부대‧복리시설을 하나의 아파트 단지처럼 공동으로 이용‧관리하게 된다. 공공기여를 활용해 단지와 맞닿아있는 우이천변 약 6000㎡에는 산책로와 휴식‧운동시설이 조성된다.

해당 지역은 대부분 제3종 일반주거지역이지만 5구역만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주변 지역과의 정합성을 고려해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한다. 각 사업부지가 하나의 단지처럼 조성될 수 있도록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된다. 건물 간 이격거리 등 다양한 규제를 완화하고, 일반적인 아파트 배치를 벗어나 저‧중‧고층 아파트가 조화롭게 배치될 수 있도록 했다.

이진형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추진으로 모아타운 사업이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또 다른 시범사업장인 면목동의 통합심의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