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북구 장위뉴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사진은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장위뉴타운 해제지역 전경.  /김범준 기자
서울 성북구 장위뉴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사진은 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장위뉴타운 해제지역 전경. /김범준 기자
중견 건설사 는 인수합병(M&A) 시장의 큰손으로 불린다. 대기업들이 넘보는 '핫 한' 매물이 나올 때마다 빠짐없이 등장한다. 본업인 건설의 약점을 보완하고 성장 동력 발굴이 가능한 분야엔 공격적으로 뛰어들어 매물을 채 간다는 게 투자은행(IB)업계의 평가다.

이런 아이에스동서의 M&A 본능은 창업주인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으로부터 시작됐다. 경기 불확실성이 큰 건설만 쥐고 있다간 언제든 쓰러질 수 있다는 경험에서 우러나온 절실함 때문이다. 2018년 경영 전면에 나선 권 회장의 장남 권민석 아이에스동서 사장은 이같은 사업 재편 의지를 현실화했다. 폐기물·폐배터리 등 4대 그룹이 눈독들이고 있는 친환경 사업에 일찌감치 발을 들이고 알짜 매물을 거침없이 사들이고 있다.

1989년 일신주택으로 설립된 아이에스동서는 부산·경남을 중심으로 주택사업만 했다. 2008년 요업(타일·위생도기·비데)에 강점이 있는 동서산업과 합병해 현재 모습이 됐다. 이후 건설장비 전문 렌털 기업 한국렌탈과 영풍파일을 인수해 주력인 주택건설과 연관성이 높은 사업을 중심으로 다각화를 추진했다. 그러면서 독서실 운영 기업 아토스터디나 유아 놀이시설 운영 기업 바운스 인수를 통해 비(非)주택건설 사업으로도 눈을 돌렸다.

하지만 성과는 그리 좋지 않았다. 비주택건설 사업 부문에선 제대로 실적이 나오지 않았고, 주택건설 의존도만 높아졌다. 2018년만 해도 건설 매출 비중이 70%를 웃돌았다.

아이에스동서는 전략을 바꿨다. 권 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나고 권 사장이 단독 대표로 새 키를 잡으면서다. 이 때부터 아이에스동서는 건설업과 시너지 효과가 있으면서 미래 성장 동력으로 삼을 수 있는 친환경 사업에 주력했다. 관련 기업 '사냥'도 광범위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했다.

첫 타깃은 인선이엔티였다. IS동서는 2019년 국내 건설 폐기물 처리 시장에서 1위였던 인선이엔티를 인수했다. 처음엔 지분 투자로 시작했지만 점차 지분을 늘리다가 결국 경영권까지 확보했다.

이후로도 IS동서의 친환경 기업 인수 행보는 이어졌다. 2020년엔 폐기물 처리 기업 환경에너지솔루션(옛 코오롱환경에너지)과 코엔텍을 인수했다. 파주비앤알, 영흥산업환경 등도 사들였다. 폐기물 소각과 매립 수요가 갈수록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는 게 아이에스동서의 판단이었다. 증권가에선 아이에서동서가 연관 업종 기업을 계속 인수해 규모의 경제를 추구하는 볼트온(bolt-on·추가) 전략을 취한다고 평가했다.

이렇게 아이에스동서는 권 사장의 전면 등장 이후 친환경 기업 인수에만 4400억원을 들였다. 이 과정에서 비건설 부문의 일부 사업은 과감하게 처분했다. 돈 되는 구조로 사업을 재편하기 위해선 저수익 부문부터 정리해야 한다는 판단이었다. 그래서 비건설 부문의 간판이던 요업과 렌털 사업 부문을 매각했다.

최근 들어선 폐배터리 사업에도 손을 뻗고 있다. 올 초 아이에스동서는 캐나다 배터리 재활용 기업 리시온 지분을 5% 이상 확보했다. 리시온은 폐배터리 부품을 최대 95%까지 활용해 복원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아이에스동서는 리시온의 한국 사업 독점권을 보유하고 세계 시장에도 동반 진출하기로 했다. 리시온 경영 참여를 통해 글로벌 2차전지 재활용 시장에 본격 진출하겠다는 계획이었다.

아이에스동서는 지난해엔 금속 폐기물 재활용 기업 타운마이닝컴퍼니 인수를 위한 펀드에 최대 출자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시장조사 기업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 규모는 2019년 1조6500억원에서 2030년 20조2000억원, 2050년 600조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시장 일각에선 잇따른 M&A로 몸집을 불리다 보니 정체성이 불분명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수 성과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됐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사업 재편 효과가 가시화되는 모습이다.

폐기물 처리 등 환경 사업 부문의 매출 비중은 시작한 지 2년 만에 15%를 넘어섰다. 아이에스동서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3107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48.7% 뛰었다. 환경 부문의 수익 기여도가 빠르게 높아진 덕분이다. 2019년 6.9%였던 영업이익률도 지난해 연결 기준으론 20.3%으로 개선됐다. 이렇다 보니 2020년까지 적자던 잉여현금흐름(FCF) 역시 지난해엔 1594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IB업계 관계자는 "잇따른 지분 투자 등으로 재무부담이 늘긴 했지만 환경 부문은 진입장벽이 높아 수익 구조가 안정적이고 이익률이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건설 부문의 실적 변동성을 환경 부문이 보완해줄 것이라는 설명이다.

증권가 전망도 나쁘지 않다. 다음달 새 정부 출범 후 재건축·재개발 시장이 커지면 폐기물 처리 사업 역시 호황을 누릴 수 있다는 논리다. 아이에스동서의 주가는 올 들어 24% 올랐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