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역 북부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 열람공고
지하6층~지상38층 5개 건물로 전시,호텔,판매, 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
2023년 착공, 2026년 준공 목표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 13년 만에 본궤도…최고 38층 복합단지 고밀개발

13년간 지지부진하던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2만9000㎡에 이르는 철도 유휴부지에 최고 38층 높이의 호텔,전시,업무 복합단지로 조성하는 고밀복합개발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중구 봉래동2가 122 일원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세부개발계획(안)을 수립해 다음달 9일까지 2주 간 열람공고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한다고 27일 밝혔다.

공터로 방치됐던 대규모 철도 부지는 지하 6층~지상 38층 5개 건물로 이뤄진 연면적 35만㎡의 전시‧호텔‧판매‧업무 복합단지로 탈바꿈한다. 도심‧강북권 최초로 2000명 이상 수용가능한 국제회의장‧전시장을 갖춘 컨벤션(MICE)시설도 들어선다.

서울역 북부역세권은 서울로7017과 염천교 수제화거리 사이 입지로 국가중앙역이라는 위상에도 불구하고 자재‧물류창고를 제외한 철도부지 대부분이 장기간 활용 없이 방치돼왔다. 또 지상철로가 서울역 일대를 단절시켜 지역 간 발전 격차도 유발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사업은 지난 2008년부터 논의가 시작됐다. 하지만 민간사업자가 사업성을 이유로 중도 포기하는 등 10년 넘게 표류했다. 서울시가 2018년 개발방향 및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코레일(토지 소유자)에 제시했고, 2020년 4월 코레일과 한화 컨소시엄(사업자)이 사전협상 제안서를 제출하면서 협상 논의가 재개됐다. 이후 작년 4월 큰 틀의 개발계획을 확정했고, 이번에 사업 추진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수립 절차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이 사업은 주민 열람공고 이후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이르면 오는 2023년 착공해 2026년 준공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번사업으로 나오는 공공기여금 2900억원을 활용해 서울역 일대 공공 인프라를 확충하고, 서울시 전체 균형발전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역북부 역세권의 전략적 개발을 통해 노후한 도심의 부족한 기능을 보완하고, 국가중앙역이라는 상징성과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존 1‧4호선과 공항철도에 더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다수 노선이 추가로 개통을 앞두고 있어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과 시너지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역은 국가중앙역이자 유라시아 철도시대 국제관문으로 이번 사업은 위상을 재정립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도심‧강북권에 처음으로 들어서는 MICE 시설을 포함한 고밀복합개발로 침체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