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저…"대선 전까지 약보합"

미국발(發) 금리인상 예고 등으로 국내 주식시장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시장에도 하락 지표들이 늘고 있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총 1천88건(26일까지 신고 기준)으로 집계됐다.

12월 거래량으로는 역대 최저로,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12월(1천523건)보다도 적다.

지난해 9∼1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역시 2008년 이후 13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정도로 최근 거래 절벽은 심각한 상황이다.

작년 8월 이후 본격화된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와 대출 금리 인상, 집값 고점 인식, 대선 이후 정책변화 등에 대한 불확실성 등으로 관망세가 짙어지며 거래량이 급감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다주택자를 대신해 일명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으로 투자)'로 집을 사며 집값과 거래량을 떠받쳤던 2030 세대들이 매매는 물론 전세대출까지 강화하자 '돈줄 죄기' 여파로 주택 구매를 줄인 영향이 크다.

이에 따라 시장에는 일시적 2주택자 등 갈아타기 수요나 사정상 집을 꼭 팔아야 하는 매도자들이 시세보다 낮은 금액에 매물을 내놓고, 급매 위주로 거래가 되면서 하락 거래가 늘어난 것이다.

한국부동산원이 공개한 지난해 11월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전월 대비 0.15% 하락했고, 서울 아파트도 전월 대비 0.79% 떨어졌다.

직전 거래보다 낮은 금액에 팔린 경우가 많아진 것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전국 아파트 거래 현황' 자료에서도 작년 12월 이뤄진 아파트 거래 2만2천729건(신고일 1월18일 기준) 가운데 이전 최고가보다 가격이 하락한 거래가 79.5%(1만8천68건)로, 80%에 육박했다.

지난해 11월(75.9%)과 비교해 하락거래 비중이 3.6%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아파트값 상승을 이끌었던 경기와 인천의 경우 12월 하락 거래가 각각 72.0%, 62.8%에 달했고, 서울은 54.3%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하락 거래가 절반을 넘는 등 수도권 시장도 가격을 낮추지 않으면 팔리지 않는 상황이 됐다.

특히 고가주택이 많아 애초 담보대출이 안되는 강남권 역시 최근 거래 침체가 길어지며 직전보다 하락 거래가 증가하는 분위기다.



주택 시장에 심상찮은 기류가 흐르면서 그동안 집값 상승을 전망해온 전문가들도 하락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일단 이달부터 DSR 등 개인별 대출규제가 더 강화된 가운데 미국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후 올해 3번 이상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국내 기준금리도 추가 인상이 불가피해졌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한국은행의 선제 금리 인상으로 2% 중후반이던 담보대출 금리는 현재 5% 중반으로 높아졌고, 6%대까지 올라갈 가능성도 크다.

이 때문에 부동산 정책의 대변화가 예상되는 대선 전까지는 일단 약보합세 기류가 확산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KB국민은행 박원갑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연초 눈치보기 장세가 지속되며 거래 감소가 불가피한 가운데 상반기까지 시세보다 싼 매물만 팔리는 '급매물 장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2007년 때처럼 집값 통계는 보합권인데 실제 거래가는 크게 떨어지는 통계 착시 현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우병탁 부동산팀장도 "2·4 대책과 서울시 '신통기획' 등으로 수도권 공급 확대 시그널이 커지며 주택 시장이 매수자 우위로 전환됐고, 전세시장 역시 이사철에도 불구하고 안정 기조를 보이고 있다"며 "예상외로 빠른 금리 인상도 크게 영향을 미치면서 적어도 대선 전까지는 현재의 약보합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대선 이후에는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집값을 크게 좌우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