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학 현대ENG 대표 "상장 통해 에너지·친환경 신사업 역량 강화"

현대엔지니어링이 25일 코스피 상장에 앞서 온라인 비대면 방식의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장 후 사업 계획과 비전을 발표했다.

코스피 상장을 계기로 기존 사업을 기반으로 에너지 전환과 친환경 신사업의 현실화를 앞당긴다는 각오다.

공모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차세대 초소형원자로 △CO2 자원화 △폐플라스틱 및 암모니아 활용 청정수소 생산 △폐기물 소각 및 매립 등 신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회사는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총 1,600만주를 공모한다. 1주당 공모 희망가는 5만 7,900원에서 7만 5,700원 사이다. 미래에셋증권과 KB증권, 골드만삭스가 상장을 주관한다.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오는 26일까지 진행한다. 공모가를 최종 확정한 후 2월 3~4일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상장 예정일은 같은달 15일이다.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는 “글로벌 EPC 프로젝트 및 주택 건설 사업으로 브랜드 파워를 향상시키고 탄탄한 성장을 기록해온 현대엔지니어링은 코스피 상장을 계기로 에너지 전환 및 친환경 신사업의 역량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