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0건중 8건은 가격 떨어졌다…서울도 절반이상
45억 찍었던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한 달 만에 5억 '뚝'

지난해 12월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 매매 10건 중 8건은 최고가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도 절반 이상이 하락가에 거래됐다.

24일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2021년 12월 전국 아파트 거래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거래 2만2729건 가운데 최고가 대비 하락한 거래는 1만8068건이었다. 전체의 79.5%에 달했다. 하락거래 비중은 11월 75.9%보다 3.6%포인트 확대됐다.

수도권에서도 하락 거래 비중이 70%에 육박했다. 지난해 12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중 하락 거래 건수는 전체 거래 5541건 가운데 3747건으로 67.6%였다.

서울도 처음으로 과반을 넘었다. 지난달 아파트 하락 거래 비중은 54.3%로 전월(45.9%)보다 확대됐다. 경기는 72.0%로 9.3%포인트, 인천은 62.8%로 6.6%포인트 각각 전월보다 확대됐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5.95㎡는 지난해 12월 39억8000만원에 거래돼 직전 최고가인 45억원(2021년 11월15일) 대비 5억2000만원이 떨어졌다. 경기 하남시 망월동 미사강변호반서밋 전용 99.55㎡는 12억원에 거래돼 종전 최고가인 15억7000만원(지난해 5월)보다 3억7000만원 하락했다.

인천 남동구 논현신일해피트리 전용 134.89㎡는 5억원에 거래돼 기존 최고가 7억2500만원(지난해 9월)보다 2억2500만원 낮아졌다.

이유정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