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R 등 기술형입찰 성과 … 도시정비사업도 수주 주택사업 기반 확보
대보그룹(회장 최등규)의 건설 계열사 대보건설이 2017년 처음 수주 1조원을 돌파한 이후 2020년과 2021년 2년 연속 수주 1조원을 달성했다.

대보건설은 지난해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 1조515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된 상황에서 회사가 강점을 가진 공공부문 위주로 수주 1조원을 넘겨 눈길을 끈다. 2020년과 지난해에는 각각 전체 건설사 가운데 공공공사 수주 7위와 4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토목 부문에서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3공구 건설공사, 군내-내촌 국지도 건설공사 등 지하철, 도로, 전력구, 하수관로 공사 일감을 확보했다.

건축 부문에서는 국방부에서 발주한 종합심사낙찰제 3건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고양장항 A-1블록 아파트 건설공사 4공구를 수주했다. 민간 부문에서는 광주 초월 대청·두월 물류센터 신축사업을 수주했다.
대보건설, 2년 연속 수주 1조원 달성

최근 몇 년간 수주 다변화 및 수주 역량 강화를 위해 선진형 발주 방식인 시공책임형 CM(CMR) 입찰에도 적극 나서 행정중심복합도시 4-2생활권 공동캠퍼스 건설공사(조감도)·행정중심복합도시 5-1생활권 L13블록 아파트·평택고덕 A58블록 아파트 건설공사, 위례 A2-7블록·서울공릉아파트, 성남금토 A-2블록 아파트 건설공사·국토지리정보원 복합개발 공사를 수주했다. 서울교대 생활관 2차 임대형 민자사업, 한국폴리텍대학(BTL), 화성동탄2 A93블록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 서강대역사개발사업(BOT), 인천 간석동 임대아파트 민간제안사업, 광명동부 새마을금고(기술제안) 등 기술형입찰을 통해 약 4300억원의 수주액을 기록했다.

지난해 조직과 인력을 확대한 민간 부문에서는 부천 춘의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제주 인제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광주 두암동 849의21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정비사업 3건을 수주하며 주택사업의 기반을 다졌다.

대보건설 관계자는 “꾸준히 역량을 강화해 온 기술형입찰 등 공공부문의 강점을 살려 2년 연속수주 1조원을 돌파했다” 며 “올해 시공책임형 CM 등 기술형입찰과 사업성이 우수한 민간참여, 설계공모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민간과 공공아파트 약 5만3000가구의 실적을 바탕으로 민간개발사업과 도시정비사업에도 더욱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