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수칙 준수하면 포인트 적립
안전 신고나 제안에도 포인트 지급
1분기 내 전국 현장에 적용 방침
현대건설이 근로자에게 무재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H-안전지갑제도’를 시행한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근로자에게 무재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H-안전지갑제도’를 시행한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41,100 +2.24%)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근로자에게 무재해 인센티브를 제공해 자율적인 안전 관리를 독려하는 ‘H-안전지갑제도’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H-안전지갑제도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가 △안전수칙 준수 △법정 안전교육 이수 △안전 신고 및 제안을 할 경우, 해당 근로자에게 각 달성 항목에 대한 안전 포인트를 지급해 주는 인센티브 제도다.

우선 현대건설은 현장 근로자가 당일 출근해서 기본 안전수칙을 준수하면, 본인 무재해 근무일수에 비례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일별 최소 100포인트에서 최대 1600포인트가 지급되며, 적립된 포인트는 1:1 비율로 네이버 페이 포인트 전환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신규 채용된 근로자들이 현장에서 진행하는 법정 신규 채용자 교육 혹은 정기 안전교육을 이수하는 경우 교육장에 설치된 단말기 QR 인식을 통해 500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근로자가 현장에서 작업 중 위험한 상태나 다른 근로자의 위험한 행동 등을 발견해 신고하거나 안전 보건에 대한 제안을 H-안전지갑 플랫폼에 등록하는 경우에도 포인트가 지급된다. 현장 관리자 확인을 통해 선택된 우수 제안은 최대 10만 포인트가 주어진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운영방안을 확정해 플랫폼을 개발했고, 이달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3차현장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1분기 내 모든 건설 현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안전지갑 제도 시행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의식 내재화 및 안전 관리 솔선수범을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로 안전하고 행복한 현장 근무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