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분양 17.3대 1·신혼희망타운 3.5대 1 평균 경쟁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4차 공공분양 신혼희망타운 사전청약에 13만6000명이 몰리면서 10.0대 1의 경쟁률이 나왔다. 특히 3기 신도시인 고양 창릉 공공분양 전용 84㎡는 165.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혼희망타운 중에서는 서울 유인 사업지인 대방지구 경쟁률이 66.9대 1로 집계됐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공공분양주택 평균 경쟁률은 17.3대 1을 기록했다. 공공분양주택은 고양창릉이 36.6대 1을 기록했으며, 남양주왕숙 19.7대 1, 부천대장 16.5대 1 등 3기 신도시 모두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특히 교통이 편리하고, 대규모 공원·녹지가 조성돼 있으며, 4인 가구가 여유롭게 살 수 있는 면적을 갖춘 고양창릉지구 84㎡ 유형이 165.7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고양장항 84㎡ 테라스형(복층) 유형 역시 86.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남양주왕숙과 부천대장은 각각 수도권 동부와 서부에 인접해 입지선호도가 높고, 분양가도 3~5억원대로 저렴하게 형성돼 1601가구, 821가구 공급에 각 3만1000명, 1만4000명이 몰렸다.

신혼희망타운은 7152가구 공급에 2만5000명이 신청해 최종 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유일하게 서울 물량인 대방지구는 사전청약 중 최고 경쟁률인 66.9대 1을 기록했다. 우수한 입지에도 시세의 65% 수준으로 공급되면서다.

반면 일부 소형 면적은 청약률이 낮았으나, 전용 55㎡이상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이에 국토부는 올해 1분기부터 전용 55㎡ 이상 공급을 확대하고, 하반기부터 계획 변경 등을 통해 중형 면적(전용 60~85㎡)도 도입할 계획이다. 또 1.3%의 초저리 대출지원을 통해 목돈이 부족한 신혼부부들은 초기 30%만 부담하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하도록 지원도 적극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당첨자는 청약통장 적정 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자격별 선정방식에 따라 오는 27일에 우선 발표한다.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 추가 심사해 확정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올해 사전청약 물량을 지난해 약 2배 수준인 7만 가구(공공분양 3만2000가구·민간분양 3만8000가구)로 확대하고, 2·3기 신도시, 수도권 등 선호 입지에 매 분기 1만가구 이상을 연속 공급할 계획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