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플랫폼 직방 조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달 아파트 입주물량은 모두 1만5132가구로 전망된다. 최근 10년래 2월 기준 가장 적은 물량이다.

24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내달 아파트 입주물량은 1만5132가구로, 지난 1월(1만9868가구)보다 24% 줄었다. 연도별 2월 기준 2012년 2월(1만999가구) 이래로 가장 적다.

수도권 입주물량은 9206가구로 1월(1만2047가구)보다 줄었다. 특히 이달 서울 입주물량은 5107가구로 상대적으로 많았는데, 내달엔 중소형 규모의 4개 단지 1855가구로 물량 감소 폭이 클 전망이다. 지방은 광주, 부산, 전남 등에서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되며 총 5926가구가 입주한다.

내달 전국 총 30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수도권은 16개 단지가 입주한다. 서울 4개, 경기와 인천에서 각각 6개 단지가 입주한다. 지방은 부산 4개 단지, 광주 4개 단지, 울산 2개 단지 등으로 14개 단지가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실 실장은 "내달 입주물량 감소로 주택시장에 미치는 여파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대출규제와 금리인상 등 대외여건 변동과 고점 인식 확산 등으로 최근 주택 거래시장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내달 1만5132가구 입주 예정…10년래 2월 중 '최소' 물량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