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가게에 5000여 만원 상당의 의류 약 950벌 전달
의류바자회 수익금 230여 만원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
윤우규 대우에스티 대표(왼쪽 두번째)가 지난 20일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에 의류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윤우규 대우에스티 대표(왼쪽 두번째)가 지난 20일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에 의류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대우건설 자회사인 대우에스티(대표 윤우규)에서 지난 20일 재단법인 아름다운가게에 의류물품을 기부하는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우에스티는 회사에서 실시한 바자회의 잔여 물품인 의류 950여 벌(약 5000만원 상당)을 아름다운가게에 기부했다. 의류바자회 수익금 230여 만원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충북모금회와 강원모금회에 전달했다.

기부물품은 아름다운가게 서울지역 31개 매장에서 판매된다. 수익금은 소외된 이웃과 환경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상돈 대우에스티 경영기획팀장은 “코로나19로 예년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는 분들을 위해 많은 직원과 함께 기부활동에 나서게 됐다”며 “지역사회와 호흡하며 성장하는 기업으로 자리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우에스티는 대우건설의 자회사로 주택 브랜드 ‘푸르지오 발라드’를 통한 소규모 도시정비사업, MRO(기업소모성자재),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C) 등 신사업을 추진하고 기존 강구조물‧철강재 설치사업과 부동산운영 관리사업 등도 펼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