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와 국민께 사죄"
"모든 건축물 30년 보증 연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정 회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본사에서 대국민 사과를 통해 "붕괴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경영 일선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책임 회피를 위한 사퇴는 아니다. 회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대주주 책무는 다하겠다"며 "피해자 가족에 보상하고, 입주예정자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과 국민의 신뢰가 없으면 회사의 존립 가치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다시금 고객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수립해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방안으로는 정 회장은 "전국 건설 현장에 대한 외부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현대산업이 지은 모든 건축물의 골조 등 구조적인 안전 결함에 대해서 보증기간을 30년까지 늘리겠다"고 제시했다.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7일 서울 HDC현대산업개발 용산 사옥에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 입장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7일 서울 HDC현대산업개발 용산 사옥에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 입장 발표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에 대해서는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안전점검에서 문제가 있다면 수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아파트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고 완전 철거를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사고를 수습하고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모든 노력과 지원을 하겠다"며 "책임을 통감해 이 시간 이후 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