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수도권 4차 공공 사전청약 & 2차 민간 사전청약 전략

10일부터 특별공급 시작

고양 창릉 전용면적 84㎡
분양가 6억7300만원
인근 매매가 10억원 웃돌아
수도권 공공택지를 활용한 4차 공공 사전청약과 2차 민간 사전청약이 10일 시작된다. 공공 사전청약 1만3552가구, 민간 사전청약 3324가구 등 총 1만6876가구 규모다. 1~3차 공공 사전청약 물량을 합친 것(1만8602가구)과 맞먹는다. 공공 사전청약의 경우 분양가가 주변 시세 대비 60~80% 낮아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젊은 층이 대거 청약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서울 첫 사전청약 지구인 동작 대방과 3기 신도시인 경기 고양 창릉 등의 청약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사전청약 물량의 85%(민간은 63%)를 신혼부부, 생애 최초 등 특별공급으로 공급하는 만큼 젊은 무주택자라면 자격 요건에 맞는 특별공급 물량을 파악해 청약에 나서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그래픽=김선우 기자

그래픽=김선우 기자

서울 대방, 고양 등 12곳 청약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네 번째 공공 사전청약 물량인 1만3552가구에 대한 청약 접수가 10일부터 이뤄진다. 10일 공공분양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7일 일반공급(해당 지역), 19일 일반공급(수도권) 순으로 청약을 받는다. 신혼희망타운은 10일 해당 지역, 17일 수도권 순으로 청약을 진행한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달 17일이다. 사전청약은 분양할 주택의 조기 공급 효과를 위해 본청약보다 1~2년 앞서 청약을 받는 제도다. 전체 청약 물량의 절반이 넘는 7152가구는 혼인 7년 이내 신혼부부와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부부, 예비 신혼부부 등에게 우선 공급하는 신혼희망타운이다.

지구별 공급 물량은 △인천 계양 302가구 △경기 남양주 왕숙 2352가구 △부천 대장 1863가구 △고양 창릉 1697가구 △성남 금토 727가구 △부천 역곡 927가구 △시흥 거모 1325가구 △안산 장상 922가구 △안산 신길2 1054가구 △서울 대방 115가구 △구리 갈매 역세권 1125가구 △고양 장항 825가구다.

추정 분양가는 1~3차 때와 같이 주변 시세보다 20~40% 낮은 수준에 정해졌다. 고양 창릉 전용면적 84㎡(117가구)의 분양가는 6억7300만원이다. 인근 덕양구 도내동 신축 아파트 전용 84㎡의 매매가가 10억원을 웃돈다는 점을 고려하면 3억~4억원가량 저렴하게 아파트를 분양받을 수 있는 셈이다. 도내동 ‘원흥동일스위트’(1257가구, 2018년 1월 준공) 전용 84㎡는 작년 10월 11억5000만원에 신고가를 썼다. 창릉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노선과 경전철 고양은평선 개통 호재를 누릴 수 있어 실수요자의 관심이 높다. GTX-A노선이 완공되면 창릉역에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까지 20여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서울과 가까운 데다 GTX-A노선 개통 호재까지 감안하면 일반공급 청약저축 최저 납입액이 3차 사전청약 당시 인기 청약 지구였던 하남 교산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하남 교산 청약 당첨자의 청약저축 납부 최저액은 1860만원이었다. 최소 15년6개월 이상 꾸준히 돈을 넣어야 채울 수 있는 금액이다.
가점 낮다면 민간 청약 노려야
남양주 왕숙에선 1~4차 사전청약 중 가장 많은 물량인 2352가구가 공급된다. 다른 지구보다 분양가가 비교적 낮고, 주택형도 전용 46~84㎡로 선택폭이 넓다. 추정 분양가는 신혼희망타운인 전용 46㎡가 2억9072만원, 공공분양인 전용 84㎡는 5억2322만원이다. 전용 84㎡의 경우 인근 별내동 ‘별내2차아이파크’(1083가구, 2015년 7월 준공) 전용 84㎡ 실거래가(9억4000만원·2021년 11월)보다 4억원 이상 저렴하다.

서울 내 유일한 청약 대상지인 동작구 대방에선 전용 55㎡의 신혼희망타운 115가구가 분양된다. 서울 거주자에게 100% 우선 공급한다. 지하철 1호선 대방역까지 걸어서 7분이면 닿을 수 있고 여의도 광화문 등 중심업무지구 이동도 편리하다. 다만 소규모 단지인 데다 주변 지역이 다소 낙후돼 있다는 게 단점으로 꼽힌다. 추정 분양가는 7억2463만원이다. 신혼희망타운 입주자는 연 1.3% 고정금리로 최장 30년간 최대 4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다.

4차 청약 공공분양 물량(6400가구)의 85%는 특별공급으로 분양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생애 최초 등 자격 요건을 갖췄다면 특별공급이나 신혼희망타운 청약을 신청하는 게 당첨 확률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했다. 통상 신혼희망타운은 공공분양 특별공급보다 경쟁률이 낮다. 단 신혼희망타운 입주자는 집을 팔 때 시세 차익의 10~50%를 정부와 나눠야 한다.

청약가점이 낮은 수요자라면 민간 사전청약을 노려볼 만하다. 10일부터 진행하는 민간 사전청약 지역은 인천 검단(2666가구)과 평택 고덕(658가구) 등 두 곳이다.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 이상 중대형이 전체의 94%를 차지한다. 민간 사전청약은 전체 공급 물량의 21%인 682가구를 추첨제로 공급한다. 신혼부부, 생애 최초 특별공급에서도 300여 가구를 추첨으로 당첨자를 가린다. 지난달 민간 사전청약 1차 특별공급 평균 경쟁률은 2.92 대 1로, 같은 달 3차 공공 사전청약 특별공급 경쟁률(16.7 대 1)을 크게 밑돌았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