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동적으로 조직 이끌 젊은 리더 발탁"
유병규(왼쪽), 하원기 HDC현대산업개발 신임 대표.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유병규(왼쪽), 하원기 HDC현대산업개발 신임 대표. /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 각자대표에 유병규 HDC 사장과 하원기 HDC현대산업개발 신임 전무가 각각 선임됐다.

HDC그룹은 2022년 정기임원인사를 단행하고 유병규 사장과 하원기 전무를 현대산업개발 각자 대표에 선임 및 승진 발령했다고 22일 밝혔다.

HDC그룹 관계자는 "지속 가능한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와 혁신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역동적 변화로 조직을 이끌어갈 젊은 리더들을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유병규 신임 대표는 2018년 HDC그룹에 합류한 이후 2020년부터 HDC 사장을 역임하면서 산업 분야의 통섭적 능력과 그룹의 경영 전략을 융합해 그룹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향후 건설산업의 변화에 유영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 회사의 디벨로터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전망이다.

하원기 신임 대표는 청주가경아이파크 2·3·4단지 등 대형 현장들의 소장을 역임하고, 2020년부터 건설관리본부장으로 주택·건축·토목 현장을 총괄해왔다. 향후 건설본부장을 겸직하며 HDC현대산업개발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가는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HDC현대산업개발을 이끌어온 정경구 대표는 HDC 신임 대표로 선임됐다. 정 신임 대표는 지주사의 대표로서 계열사간 시너지를 확대하고 그룹의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갈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또 HDC아이파크몰, 통영에코파워, 서울춘천고속도로, 북항아이브리지 대표이사에 각각 최익훈·이흥복·조흥봉·김정섭 신임 대표가 선임됐고, 부동산R114와 HDC영창 대표이사에는 각각 곽효신·김병철 신임 대표가 선임 및 승진 발령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