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최우선 경영목표 '안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안전 조직 대폭 확대…안전연구소 신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2022년 최우선 경영목표를 안전에 두고자 안전·보건 담당 조직을 대폭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2개팀이던 안전환경실을 안전보건실로 확대, 산하에 안전보건 정책팀·운영팀·지원팀, 환경팀 및 3개 사업부별 안전보건팀 등 모두 7개팀으로 늘렸다. 안전보건실은 전사적인 안전·보건 정책 수립부터 이행을 담당하게 되며, 독립적인 인사·예산·평가 권한을 가진 부사장급 최고안전보건책임자(CSO)를 신규 선임했다.

건설부문은 안전을 전담 연구하는 조직인 '건설안전연구소'와 '안전보건 자문위원회'도 신설했다. 건설안전연구소는 장비 안전을 비롯해 설계안전성검토, 교육, 컨설팅을 담당하며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한 솔루션 개발을 주도한다. 협력사의 안전·보건 수준을 함께 높이기 위한 안전관리 컨설팅도 수행할 예정이다.

안전분야 교수 등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되는 안전보건 자문위원회는 회사의 안전 수준을 평가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CSO 자문기구 역할을 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관계자는 “건설현장 안전관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라며“새해 최우선 경영목표를 안전에 두고 회사의 안전·보건 관리 수준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 건설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관리 시스템을 유지·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