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고잔연립3구역 재건축사업 수주
고잔연립3구역 힐스테이트 라치엘로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고잔연립3구역 힐스테이트 라치엘로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 수주고 4조5199억원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1일 안산 고잔연립3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을 득표율 65.6%로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안산 고잔연립3구역 재건축사업은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인현중앙길 229 일대 4만7417.7㎡ 구역을 대상으로 건폐율 13.93%, 용적률 249.99%를 적용해 지하 3층, 지상 38층의 아파트 7개동, 총 1026가구 규모의 공동주택 및 부대 복리시설을 신축하는 2616억원 규모 사업이다.

현대건설은 고잔연립3구역에 힐스테이트를 적용하고 불어의 정관사 ‘La’에 ‘하늘’을 뜻하는 이태리어 ‘Cielo’를 붙인 ‘힐스테이트 라치엘로(HILLSTATE LACIELO)’를 단지명으로 제안했다. 100m 길이의 스카이 커뮤니티를 조성하고, 60m 길이의 대형 문주와 축구장 2개 규모 대형 중앙광장도 조성하기로 했다.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올해 누적 수주고를 총 4조5199억원으로 늘리며 업계 1위에 올랐다. 연내 수원 신명동보아파트 리모델링(3053억원 규모), 서울 동작구 흑석9구역 재개발(4490억원 규모), 대치 비취타운 가로주택(908억원 규모), 잠원 갤럭시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1850억원 규모) 등 약 1조원 규모의 추가 수주 예상 사업지가 남았기에 5조 클럽 가입과 업계 최초 3년 연속 1위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올해 남은 사업지에서도 마지막까지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5조원 클럽 가입, 업계 최초 3년 연속 1위라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