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근로자 월급의 22%
최저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서울에서 원룸 월세방을 구하려면 월급의 5분의 1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최저임금은 8720원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182만2480원이다.

21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올해(1~10월) 거래된 서울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 월세를 조사한 결과 전용 30㎡ 이하 원룸의 평균 월세는 40만원, 보증금은 2703만원이었다. 이 같은 월세는 최저임금 근로자 월급의 21.9%에 달하는 금액이다. 여기에 관리비, 생활비 등을 더하면 부담은 더욱 커진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55만원)의 원룸 평균 월세가 가장 비쌌다. 이어 △서초구(51만원) △중구(48만원) △마포구(45만원) △용산구(44만원) △송파구(43만원) △종로구(43만원) △광진구(41만원) △서대문구(41만원) 등 9곳의 평균 월세 가격이 서울 평균치를 웃돌았다.

전세를 선택해도 주거비 부담은 컸다. 올 들어 10월까지 전용 30㎡ 이하 원룸의 평균 전세가격은 1억6361만원이었다. 최저임금 근로자가 서울에서 원룸 전세를 구하기 위해선 임금 전액을 저축해도 약 7년6개월(90개월)이 걸리는 셈이다. 최저임금 전액 저축 기준으로 평균 전셋값을 모으는 데까지 가장 오래 걸리는 자치구는 서초구(2억5544만원)로 약 11년8개월(140개월)이 필요했다. 이어 강남구(2억2993만원·10년6개월), 강서구(2억670만원·9년5개월), 양천구(2억261만원·9년3개월) 등이 뒤를 이었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