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 진입 직전 수준까지 왔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8일 열린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사전청약, 2.4대책 예정지구 지정 및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관리 강화 등으로 최근 주택시장의 안정화 흐름이 보다 확고해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KB부동산의 조사에 따르면 가격 하락기였던 2019년 6월 이후 약 1년 반 만에 매매시장의 경우 중개업소들의 10월 대비 11월 가격상승 전망 응답비중은 30.4%에서 8.9%로, 가격하락 전망 응답 비중은 4.4%에서 20.4%로 큰 폭의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의 경우, 11월 실거래의 절반이 직전 거래 대비 보합·하락했으며, 지방은 세종·대구를 비롯해 가격하락 지역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특히 매수심리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아파트 경매시장에서 낙찰률이 62.2%로 연중 최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세시장의 경우도 입주물량 증가, 대규모 정비사업 이주 종료 등으로 지난 해 8월 임대차법 시행 이후 최다 매물이 출회되고 가격 상승세도 지속 둔화되는 모습"이라며 "정부는 부동산정책의 기본틀을 견지하며 시장기대를 상회하는 공급확대 및 적극적 수요관리 등을 통해 안정화 기조가 확산되도록 총력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