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5개 권역 모두 '매수 우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사진=뉴스1

서울 모든 권역 아파트 시장에서 매도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는 가운데 경기도 아파트 시장에서도 매도세가 매수세를 앞질렀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9.3을 기록했다. 지난주 100.0보다 0.07포인트 하락하며 100 아래로 내려온 것이다.

수급지수는 매매 시장 수급 상황을 수치화화한 값으로,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많음을 뜻한다. 때문에 매매 수급지수는 아파트 가격 선행지수로 여겨진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가 100이하로 내려간 것은 지난해 5월 25일(99.7) 이후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8.0으로, 3주 연속 매수 우위를 보였다.

특히 지난주 100.7을 기록해 5개 권역중 유일하게 기준선 웃돌았던 용산·종로·중구 등 도심권이 이번주 99.0에 그치면서 모든 권역에서 아파트를 팔겠다는 사람이 사겠다는 사람보다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포함된 동북권은 98.6, 양천·강서구 등이 포함된 서남권은 97.7, 강남3구가 포함된 동남권원 97.5, 서대문·은평·마포구 등이 포함된 서북권은 97.7로 집계됐다.

지난주 100.1을 기록했던 경기 지역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도 99.5로 하락하며 매수 우위가 됐다. 인천은 102.1을 기록하며 기준선을 웃돌았지만, 지난주 103.3보다는 낮아졌다. 비(非)수도권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지방과 5대 광역시에서 각각 100.9, 98.8로 집계됐다.

전국에서 가장 낮은 지역은 89.4를 기록한 대구 지역이다. 대구는 26주째 기준선을 밑돌고 있다. 전국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100.1로 점차 균형을 찾아가는 모양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