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보령시가 도내에서 처음으로 저소득 고령층 주거 안정을 위해 조성한 공공실버주택 입주가 30일 본격 시작됐다.

보령서 충남 첫 공공실버주택 120세대 입주 시작

공공실버주택은 2015년 SK의 고령자 주거복지 자금 기부로 시작됐다.

정부 재정과 민간 기부금을 활용해 저층부에 복지관을 설치하고, 상층부에는 고령자 맞춤형 주택을 건설해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보령시는 2016년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명천택지개발지구 내에 120세대 규모로 공공실버주택을 조성했다.

고령층 생활 편의를 위해 집 안 문턱은 없고 안전 손잡이와 응급 비상벨 등도 설치됐다.

120세대 중 36세대의 전용면적을 26㎡에서 36㎡로 넓혔다.

같은 단지 내에 조성된 영구임대주택 146세대와 국민임대주택 1천116세대도 이날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공공실버주택과 함께 건립되는 종합복지타운이 내년 1월 개관해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종합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