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 80m 6.9㎞ 구간…세계 5위 수준
대천-태안, 1시간 30분서 10분으로 단축
국내 최장 해저터널로 완공된 보령 해저터널 모습. 사진=현대건설

국내 최장 해저터널로 완공된 보령 해저터널 모습.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43,150 +1.05%)이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태안군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약 6.9㎞ 구간 '보령 해저터널'을 개통한다고 30일 밝혔다.

보령 해저터널은 2010년 12월에 첫 삽을 떠 공사기간 약 4000여일, 연인원 약 80만명이 투입된 4881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총 길이는 6927m로 국내 최장이며,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이다. 태안(상행선)에서 보령방향(하행선)으로 해수면 기준 약 80m 하부를 관통했다.

이 터널은 대천 해수욕장 인근에서 단절된 77번 국도를 안면도 영목항까지 연결하게 된다. 2019년 2월에 상행선이 관통됐고 후속 하행선도 그해 6월 중심선에 맞춰 오차 없이 관통됐다. 해저터널은 시점부와 종점부의 관통이 양쪽에서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양측의 오차를 줄이는 것이 관건이다.

현대건설은 정밀한 공사를 위해 암반에 구멍을 뚫고 화약을 폭발시켜 굴착하는 NATM공법과 컴퓨터로 위치 제어되는 첨단 로봇 드릴링 머신을 적용했다. 덕분에 공사를 하며 단 한 차례의 해수 유출도 없었다.
보령 해저터널 종·평면도. 사진=현대건설

보령 해저터널 종·평면도. 사진=현대건설

보령 해저터널의 내구성 강화를 위해 현대건설은 벽 두께를 당초 30㎝에서 40㎝로, 콘크리트 강도는 일반(24㎫)에서 고강도(40㎫)로 강화했다. 연결구간에는 부식방지용 록볼트도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높였다.

이번 보령 해저터널 개통으로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영목항까지 1시간 30분 소요되던 거리는 10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물류는 물론 전기·통신·상수도 등의 충분한 공급이 가능해져 지역경제 및 인근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이 전 세계에서 쌓은 노하우와 경험이 없었다면 해수 유입이라는 난제를 극복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서해안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을 최고의 품질로 완성한 것처럼 향후 발주되는 공사에도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