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우즈베키스탄 에너지 현대화 사업 추진

SK에코플랜트가 우즈베키스탄 대외투자무역부와 '우즈베키스탄 에너지 현대화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SK에코플랜트가 발전소 및 지역난방시스템 현대화, 수소 사업, 자가발전 설비 개선 등 에너지 관련 5개 분야에 걸쳐 우즈베키스탄에 친환경 에너지 사업 모델을 전수하고, 탄소 감축 및 에너지 공급 안정화를 돕는 것이 골자다.

SK에코플랜트는 올해 1월 독점 사업개발권을 따낸 무바렉(Mubarek) 가스화력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에 대해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세부 내용을 확정할 방침이다. EPC(설계·조달·시공) 및 O&M(운영·관리) 업체 선정과 금융조달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520km 떨어진 무바렉 지역에 위치한 노후 발전소를 현대화해 친황경 발전소로 바꾸는 사업이다. 기존 발전소의 노후 설비를 개선하고 약 300MW급 규모의 친환경 고효율 발전소를 증설해 전력 공급 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숙원 사업인 지역난방시스템 현대화도 추진한다. 무바렉, 지작 등 5개 지역의 노후 지역난방시스템을 현대화해 고효율·친환경 열병합 발전소로 전환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전력과 열 공급을 비롯해 지역 사회 에너지 수급 안정화 및 경제발전에 기여할 전망이다.

그밖에 수소사업, 자가발전 설비 개선 등 분야에서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는 친환경 발전사업 모델을 개발·확대하는 데 공을 들여왔다. 2019년 R&M(Renovation & Modernization) 전담조직을 신설해 국내외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척했다. 올해는 그린리노베이션사업그룹으로 조직을 확대 개편해 친환경 가치 창출에 더욱 무게를 실었다.

김진현 SK에코플랜트 그린리노베이션사업그룹장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축적된 경험을 살려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다양한 사업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