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표 '누구나 집', 우미·계룡건설 등 6곳 선정…10대 건설사 모두 빠져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누구나 집' 시범사업에 우미건설, 계룡건설 등 중견 건설사들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10대 건설사 중 유일하게 참가의향서를 냈던 롯데건설이 선정되지 않으면서 이번 사업에 10대 건설사는 모두 참여하지 않는다.

2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도시공사는 지난 9월 공모한 '누구나 집' 시범사업지 6개의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월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총 9개 사업지에 1만 785호를 공급하는 누구나집 시범사업 추진을 발표한 바 있다.

먼저 LH가 진행하는 4개 시범사업에는 계룡건설 컨소시엄(화성능동 A1), 제일건설 컨소시엄(의왕초평A2), 우미건설 컨소시엄(인천검단 AA26), 극동건설 컨소시엄(인천검단 AA31)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인천도시공사가 진행하는 2개 시범사업에는 금성백조주택(인천검단 AA27), 제일건설 컨소시엄(인천검단 AA30)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뽑혔다.

'누구나 집'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시세 85~95% 이하)로 1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는 분양가확정 분양전환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청년·신혼부부 등 무주택자의 내집 마련을 위한 주택 공급 유형이다.

일반적인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과 달리 사업초기 확정된 분양전환가격으로 임대기간 종료 후, 무주택 임차인에게 우선 분양하고, 개발이익을 사업자와 임차인이 공유하는 것이 특징이다.

'누구나 집'의 분양전환가격은 ‘공모시점 감정가격’에 사업 착수시점부터 분양시점(약 13년)까지 예상 연평균 주택가격 상승률 1.5%를 적용한 주택가격 범위 내에서 사업자가 가격을 제시하도록 했다.

또한, 분양전환가격을 확정함으로써 예상 주택가격 상승률을 넘어 발생하는 초과이익은 분양을 받는 임차인에게 전부 귀속되게 된다.

이 때문에 대형건설사들은 큰 이익을 낼 수 없다는 판단하에 대부분 참여하지 않았다. 지난 9월 실시한 공모에 10대 건설사 중 롯데건설이 유일하게 신청했고, 20위권 안에 들어가는 건설사도 호반건설과 계룡건설, 한신공영 뿐이었다.

이번 시범사업 6개 사업지에서는 우선협상대상자가 사업계획서에서 제안한 분양전환가격으로 확정됐으며, 모두 현재 주변 시세보다 낮은 금액으로 책정됐다.

계룡건설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화성능동 A1 사업지는 총 890세대를 공급하며, 전용면적 84㎡ 기준 확정분양가는 7억400만 원으로 공급면적 3.3㎡당 2,130만 원 수준이다.

제일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의왕초평 A2 사업지는 총 900세대를 공급하고, 전용 84㎡ 기준 확정분양가는 8억5천만 원으로 공급면적 3.3㎡당 2,396만 원이다.

우미건설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인천검단 AA26 사업지는 전용면적 59㎡의 아파트 총 1,310세대를 공급하는데, 전용 59㎡ 기준 확정분양가는 4억7,500만 원으로 3.3㎡당 1,862만 원으로 책정됐다.

금성백조가 참여하는 인천검단 AA27 사업지는 총 1,629세대를 공급하고, 전용 84㎡ 기준 분양가는 6억1,300만 원으로 3.3㎡당 1,807만 원이다.

제일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된 인천검단 AA30 사업지는 총 418세대를 공급하는데, 전용 84㎡ 기준 분양가는 5억9,400만 원으로 3.3㎡당 1,713만 원이다.

극동건설 컨소시엄의 인천검단 AA31 사업지에는 총 766세대가 지어지고, 전용 84㎡ 기준 분양가는 6억1,300만 원으로 공급면적 3.3㎡당 1,765만 원으로 책정됐다.

우선협상 대상자가 선정된 6개 사업지는 주택건설 사업계획승인(지자체), 실시설계(사업자), 공사비검증 및 기금투자 심의(HUG), 리츠 설립인가(국토부)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오는 2023년 상반기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한편, 올해 공모를 실시하지 않은 3개 시범 사업지(4,620호)의 경우 주거용도로 개발계획 변경(시화 MTV), 민간 제안사업으로 추진방식 변경(파주 금촌), 도시개발사업 구역 지정(안산 반월시화) 등을 거쳐 내년부터 공모를 실시한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누구나집은 무주택자가 저렴한 임대료로 10년 동안 거주하고, 이후에는 사전확정된 가격으로 분양을 받을 수 있어 무주택자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번 시범사업이 주택공급 확대, 서민 주거안정이라는 정책 목표 달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면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