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창릉 등
1만3600가구
4차 사전청약도
정부는 이달 말 수도권 민간 아파트 첫 사전청약 물량인 6000가구의 청약 계획을 확정해 발표한다. 주택 조기 공급 효과를 높이기 위해 공공주택에만 적용하던 사전청약 제도를 민영주택으로 확대한 것이다.

민영주택 사전청약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이미 민간에 매각한 공공택지를 중심으로 한다. 인천 검단, 고양 장항, 양주 회천 등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인천 검단은 AB20-2블록에서 1290여 가구가 사전청약 물량으로 나올 전망이다. 전용면적 85㎡ 초과 대형 주택형도 400여 가구가 공급된다.

공공주택 사전청약과 달리 신혼부부, 생애 최초 등 특별 공급 물량의 30%는 소득 수준이나 자녀 수에 관계없이 추첨제로 당첨자를 가린다. 공공주택 사전청약은 당첨되더라도 다른 아파트 청약에 도전할 수 있다. 하지만 민간 아파트 사전청약은 당첨 시 청약통장을 사용한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당첨자 지위를 포기하지 않으면 다른 청약에 도전할 수 없다. 청약 접수는 다음달 중순쯤 이뤄질 전망이다.

민영주택 사전청약이 끝난 뒤엔 4차 공공택지 사전청약이 예정돼 있다. 남양주 왕숙(2300가구), 부천 대장(1900가구), 고양 창릉(1700가구), 안산 신길(1400가구), 서울 동작구 수방사(200가구) 등 12개 지구에서 총 1만3600가구가 공급된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