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커뮤니티·지원공간 마련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일대 대규모 부지가 교육, 문화, 청년 특화 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복합개발된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노량진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대상지는 동작구 노량진동 46 일대 8만7123㎡ 규모의 일반상업지역이다. 지하철 1·9호선과 경전철 서부선(예정)이 지나는 노량진역 인근으로 노량진재정비촉진지구와도 맞닿아 있다. 이 일대는 노량진 수산시장과 학원가, 고시원 등이 밀집해 있어 다양한 연령층이 몰리는 상업·관광·교육 중심지다.

이번 재정비안은 불합리한 규제로 작용하고 있는 24개 획지계획을 폐지해 공동개발할 수 있도록 계획안을 재조정했다. 대규모 부지는 복합거점으로 개발하도록 유도하고, 주변 지역과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하도록 높이 계획도 마련했다. 교육·창업 특화 기능 강화를 위해 청년 커뮤니티 및 청년 지원 공간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립했다.

동작구청 부지는 도시계획시설(공공청사)에서 해제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공동주택과 함께 청년 및 교육 지원 용도와 상업·업무 기능이 도입되도록 복합개발 계획을 세웠다. 2023년 동작구청이 상도지구 종합행정타운으로 이전한 뒤 이 같은 지침에 따라 세부개발계획을 세워 개발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재정비안을 통해 노량진 학원가를 중심으로 한 교육·문화, 청년 특화 기능이 강화되고, 노량진지구 위상이 보다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