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튼한남 초기계약률 80%달성
커스텀하우스 바이오필릭큐브 등 차별화
브라이튼한남의 프라이빗 루프탑 가든

브라이튼한남의 프라이빗 루프탑 가든

부동산 개발기업 신영의 고급 주거브랜드 ‘브라이튼’이 하이엔드 시장에서 잇따라 선방하고 있다.

1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신영이 지난달 용산구에 공급한 ‘브라이튼 한남’ 오피스텔 초기계약율 80%를 기록했다. 브라이튼 한남은 지하 8층~지상 16층 1개동으로 전용 51~84㎡ 오피스텔 121가구와 103~117㎡ 공동주택 21가구 등 총 142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남산과 한강을 동시에 조망할 수 있는 최고급 입지로, 여의도의 중심에 선보인 ‘브라이튼 여의도’에 이어 신영의 고급주거 브랜드 ‘브라이튼’을 적용한 두번째 단지다.

이 단지는 오피스텔 전용 84㎡ 기준 분양가가 20억원대 중반에 달하는 고가 주거상품임에도 높은 초기 계약률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취향에 맞게 내부 설계를 선택할 수 있는 ‘커스텀 하우스’ 방식을 적용하는 등 소비자 맞춤형 고급화설계가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 방식을 활용해 오피스텔은 1.5룸 또는 2룸 구성이 가능하고 욕실도 2개까지 배치할 수 있다.

자연적인 요소를 곳곳에 배치하고 디자인에도 반영했다. 옥상 ‘프라이빗 루프탑 가든’에선 한강을 조망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각 세대에 제공되는 바이오필릭 큐브(약 3.3㎡ )에서도 자연 채광을 느끼며 취미 생활을 즐길 수 있다. 가장 사적인 공간에서 편안한 휴식을 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주거 서비스도 차별화한다. ‘라이브러리 로비’와 ‘드로잉 룸’에서 사색과 자기 개발을, ‘프라이빗 골프 라운지’와 ‘프라이빗 피트니스’, ‘웰니스 라운지’를 에선 커뮤니티 라이프를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신영 관계자는 “최근 주택 시장에서 고급 브랜드에 대한 니즈와 트렌드가 강화되고 있다”며 “하이엔드 브랜드 전략을 강화하고 우수한 입지의 상품군에 브라이튼 적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