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부친, 지인 말 믿고 딸 명의로 땅 매입
SM 측 "아티스트 자산 파악 어려워"
태연 / 사진 =한경DB

태연 / 사진 =한경DB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2500억 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에 연루돼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텐아시아는 피해자가 3000명에 달하는 2500억 원 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 피해자인 걸그룹 출신의 유명 한류스타 A 씨는 태연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YTN에 따르면 한류스타 A 씨 측은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땅을 11억 원에 매입했다. 해당 구역은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보전 산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업체는 4억 원에 이 땅을 매입하고 세 달 뒤 A 씨 측에 7억 원을 얹어 되팔았다.

해당 업체의 전 직원은 "옆 부서 직원이 A 씨 아버님의 지인"이라며 "그 직원에게 듣고 A 씨 명의로 사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연의 부친은 지난해 3월 세상을 떠났다. 이와 관련해 태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한경닷컴에 "아티스트 개인의 자산에 대한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경찰은 이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기획부동산 홍보를 위해 KBS 공채 출신 유명 개그맨을 대동했다.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모으기 위해 해당 개그맨은 홍보 영상에도 출연했다. 그는 피자를 앞에 두고 "이게 공유 지분이다"라며 "하지만 이 조각 피자를 내가 먹는다고 한 판의 피자 맛과 다르냐"고 말했다.

피해자 중 한 명은 "대기업 회장이나 인기 연예인들이 땅을 샀다고 권유를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기획부동산 그룹 계열사 대표 4명을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3000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피해 규모와 경위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