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도시 부동산 시장 ‘열기’
전용 84㎡ 실거래 15억 육박

점점 오르는 호가, 거래마다 신고가 경신
“GTX-B 및 바이오 호재에 집주인들 콧대 높아져”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전경 / 사진=연합뉴스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전경 / 사진=연합뉴스

"최근에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조인다는 얘기가 나온 이후 거래량이 줄어들기는 했습니다만 여전히 문의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호가가 꿈쩍도 않는 가운데 실거래가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각종 호재가 터지면서 ‘집값이 더 오른다’는 인식이 송도국제도시 주민들 사이에 퍼져있습니다" (송도 국제도시 일대의 부동산 공인 중개 관계자)

인천 연수구에 송도국제도시 부동산 시장이 여전히 뜨겁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소식이 오르기 시작했던 집값은 K-바이오 랩 허브 구축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한 번 더 튀어 올랐다. 대출 한파가 불어닥치면서 부동산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지만 여전히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높은 호가도 유지되고 있어 당분간 집값이 내려가기는 어렵다는 게 일선 공인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송도국제도시, 전방위적인 상승세
초고층 고급 아파트가 밀집해 있는 송도국제도시에서 중형 아파트값이 10억원을 훌쩍 넘기는 건 예삿일이 됐다. 이른바 국평(국민평형)이라고 불리는 전용 84㎡는 손바뀜마다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고, 대출제한선인 15억원에도 임박했다.

2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있는 '더샵 퍼스트파크 15블록' 전용 84㎡는 지난달 14억7000만원에 매매됐다. 단지 바로 옆 14블록에서 전용 84㎡가 지난달 13억7000만원에 팔렸는데, 이는 4개월 전 신고가(11억5000만원)보다 2억2000만원 더 치솟은 수준이다. 더샵 퍼스트파크 일대의 전용 84㎡ 호가는 가 14억5000만~17억5000만원에 형성됐다. 호가로는 이미 15억원을 넘어섰고, 이달들어 집주인들은 호가를 올리기도 했다.

지난달 전용 84㎡에서 10억원이 넘게 거래된 사례는 수두룩 하다. 지난해 입주한 '힐스테이트레이크 송도 2차'는 지난달 12억원에 거래됐고, 송도센트럴파크푸르지오도 11억95000만원에 팔렸다. 잭니클라우스 골프장과 바다조망이 동시에 가능한 '송도더샵 마스터뷰'는 지난달 실거래가 모두 11억원을 넘었고, 이달들어 호가가 1억원 뛰면서 13억원에 나온 매물까지 등장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A 공인 중개 관계자는 “지난 여름 이후 집값이 쉬질 않고 오르고 있다”며 “송도 부동산 시장 분위기는 여전히 뜨겁다. 집주인들은 높은 가격에 집을 내놨고, 실수요자들은 꾸준히 집을 사기 위해 문의를 한다”고 했다.
송도국제도시 내에 있는 한 아파트 전경. /사진=이송렬 기자

송도국제도시 내에 있는 한 아파트 전경. /사진=이송렬 기자

송도에 7년간 거주한 이모씨는 "예전에는 센트럴파크나 지하철역이 가까운 쪽에서 일부 동호수가 좋은 아파트들만 집값이 올랐다면, 이제는 송도 전체적으로 집값이 오르고 있다"며 "이제는 중심 혹은 외곽으로 나뉘는 것 없이 지역 전체의 가치가 올라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 인천대교를 경계로 송도의 북쪽에 자리한 랜드마크시티 일대의 아파트들도 최근 거래가 10억원을 넘겼다. 인천송도SK뷰는 지난달 11억원에, e편한세상송도는 10억9000만원에 각각 매매됐다. 랜드마크시티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는 "매물이 있는 송도SK뷰는 호가가 15억에 달하고, 입주 아파트들은 집값 상승 기대감에 전·월세매물만 넘친다"고 전했다.

면적이 전용 84㎡넘어서면, 대출이 나오지 않는 15억원을 넘는 사례가 수두룩 하다. 송도더샵퍼스트파트 14블럭 전용 95㎡(구 39평형)은 지난 9일 15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6월 나온 전고점 14억5000만원보다 7000만원 올랐다. 연수구는 투기과열지역으로 실거래가가 15억원을 넘으면 주택담보대출이 나오지 않는다.
K-바이오 전초기지 된 송도, GTX 호재는 덤
송도국제도시 집값이 고공행진 하는 이유는 '꾸준한 호재'가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까지만해도 교통호재가 송도 집값을 이끌었다면, 이제는 기업들이 몰려들면서 '직주근접'의 매력이 커지고 있다. 더군다가 20~30대의 고소득 젊은층들이 대거 몰리면서 송도의 집값을 탄탄히 받쳐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송도국제도시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등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 본사가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도 내년 본사와 백신 연구개발 시설을 송도국제도시에 착공할 예정이다. 때문에 K-바이오 전초기지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바이오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K-바이오 랩 허브 구축 후보지로 선정된 점도 호재로 꼽힌다. K-바이오랩 허브 구축을 위해 정부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기업들 간 시너지 효과는 물론 관련 일자리 증대로 주변 지역이 활성화될 수 있단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실에서 연구원이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실험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실에서 연구원이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실험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 곳곳을 관통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도 있다. 2027년 개통할 예정이다. 또 송도와 주안을 잇는 주안송도트램도 2026년 개통 예정이다. 서울과 다른 광역 도시 이동이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송도동 B 공인 중개 관계자는 “GTX-B노선이 들어선다는 소식이 오르기 시작한 송도 집값은 바이오 관련 호재가 나오면서 한 번 더 상승했다”며 “송도 주민들의 콧대도 높아졌다. 실거래가와 호가가 크게 차이 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사고 싶으면 사라’는 식의 호가로 집값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하는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인천 아파트값은 2019년 8월 넷째 주(26일) 0.03% 상승을 시작으로 이달 셋째 주(18일)까지 113주 연속 상승했다. 올해 들어서만 19.73% 상승했다. 인천 내 8개 구(區) 가운데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송도국제도시가 있는 연수구다. 연수구 아파트 매맷값은 올해 들어 29.45% 급등했다. 이어 △서구 20.63% △부평구 19.37% △계양구 17.52% △남동구 16.56% △미추홀구 16.46% △중구 13.92% △동구 11.79% 등 순이다.

인천=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