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셋째 주 0.3% 올라
강남 등 핵심지역은 강세
신고가 거래 계속 이어져
대출 규제 등의 여파로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폭이 2주 연속 감소했다. 하지만 서울은 강남 등 핵심 지역의 강세가 이어지면서 전주와 같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장기 상승 피로도가 크지만 아직까지 집값이 하락 변곡점에 들어섰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대출규제 여파…수도권 아파트 2주 연속 상승폭 둔화

2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0월 셋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주(18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전주 대비 0.30%를 기록했다. 직전 주(0.32%)보다 상승폭이 0.02%포인트 줄었다.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 9월 둘째주(0.40%) 이후 △9월 셋째주 0.36% △9월 넷째주~10월 첫째주 각각 0.34% △10월 둘째주 0.32%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특히 경기와 인천의 상승폭 둔화가 컸다. 경기는 지난주 0.39%에서 이번주 0.35%로, 인천은 지난주 0.42%에서 이번주 0.40%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반면 서울은 아직 견조한 모습이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주와 같은 0.17%를 기록했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구(0.23%→0.24%), 서초구(0.21%→0.23%), 송파구(0.22%→0.25%) 등 강남3구가 모두 오름폭을 키웠다. 강남구는 개포·도곡동 새 아파트, 서초구는 방배·서초·반포동 인기 단지 위주로 강세를 보였다.

반포동 ‘반포써밋’ 전용 59.9㎡는 지난 16일 26억5000만원에 매매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8월 23억5000만원에 거래된 것보다 3억원 올랐다. 반포동 A공인 관계자는 “강남3구 아파트는 대부분 원래 담보대출이 안 되는 시세 15억원을 넘기 때문에 대출 규제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했다.

강북에서는 용산구(0.26%→0.28%), 마포구(0.26%→0.27%) 등 도심 접근성이 좋은 지역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용산구는 리모델링 등 정비사업이 추진되는 단지, 마포구는 아현동 인기 아파트에 매수세가 몰렸다.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1단지’ 전용 84.5㎡는 지난달 15일 19억4500만원에 손바뀜됐다. 7월 18억5000만원에 거래된 주택형이다.

서울 외곽 지역은 상승폭이 줄었다. 노원구(0.22%→0.20%), 도봉구(0.12%→0.11%), 금천구(0.15%→0.14%), 구로구(0.17%→0.16%) 등 중저가 아파트 밀집 지역이 대출 규제의 타격을 받았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 외곽과 경기에서는 매수 심리가 다소 위축됐지만 강남, 마포 등 서울 핵심 지역에서는 여전히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3%로 지난주(0.13%)와 동일했다. 인천은 지난주 0.25%에서 이번주 0.23%로, 경기는 지난주 0.27%에서 이번주 0.25% 등으로 상승폭이 감소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