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이 사전 제작 콘크리트(PC: precast concrete) 사업에 진출했다.

반도건설은 지난 6월 경기 여주시에 있는 3만3000㎡ PC 공장 부지를 매입한 데 이어 인근 1만3223㎡ 규모 야적장 부지를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PC 공장으로 리모델링 중이며 HCS(할로코어 슬래브) 생산을 위한 최신 설비를 도입해 2022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사업 초기에는 자체 아파트 현장에 PC 물량을 공급하고, 생산 시스템이 안착하면 외부 영업에 나서기로 했다.

PC 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한 기둥, 보, 슬래브 등을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것이다. 현장 타설에 비해 공정 및 관리가 간편하고 균열과 누수 가능성이 작아 안전성이 높다. 또 사전 생산이 가능해 고품질 콘크리트를 생산할 수 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