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헤리센트 아현역, 아현역 인접…모든 타입 복층설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도시형생활주택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이 공급된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인접한 역세권이어서 광화문 등 도심에서 근무하는 1~2인 가구가 거주하기 좋다는 평가다.

신촌 헤리센트 아현역, 아현역 인접…모든 타입 복층설계

단지는 지하 1층~지상 10층, 70가구(전용면적 14~29㎡) 규모로 조성된다. 평면은 다섯 가지 타입으로 이뤄져 선택지가 다양하다. 모든 타입에 복층 설계를 도입한다. 층고가 높은 복층 구조는 공간 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거실과 침실을 분리한 1.5룸 구조가 적용돼 공간의 독립성을 확보했다. 모든 타입에 확장할 수 있는 발코니가 적용된다. 일부 가구에는 테라스 공간이 마련된다.

아현역이 인접한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지하철 5호선이 지나는 애오개역도 가깝다. 광화문, 종로, 상암, 여의도, 강남 등 중심업무지구에 쉽게 도달할 수 있어 직주근접을 원하는 직장인에게 적합한 임대상품이라는 분석이다.

인근에서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것도 호재다. 북아현 2·3구역은 개발 후 7200여 가구 규모의 주거타운으로 거듭난다.

특히 북아현 2구역은 지난해 11월 건축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서울시가 북아현 2구역을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면서 용적률과 입주 가구 수가 늘어나게 됐다. 특별건축구역은 도시 경관 보호와 창의적인 디자인을 유도하기 위해 시가 지정하는 구역이다. 창의적인 건축물은 높이와 건폐율, 용적률 등에서 건축 규제 완화를 적용받고, 향후 더 높은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혜인 기자 h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