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모 29일 마감

숭인1·마천2구역 등 신청 마쳐
12월 최종 후보지 25곳 선정
서울 곳곳에서 ‘오세훈표 재개발’에 참여하기 위한 총력전이 벌어지고 있다. 오는 29일 마감하는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 신규 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주민동의율 30% 이상(주거환경개선사업 지역은 50% 이상)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각 지역 추진위원회는 우편, 부동산 커뮤니티, SNS, 플래카드 등을 총동원해 막바지 동의서 걷기에 나섰다.

"오세훈표 재개발 참여하자"…주민 동의율 확보 '총력전'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9일까지 신속통합기획 신규 재개발 후보지를 공모 중이다. 신속통합기획은 그동안 개별적으로 이뤄졌던 건축·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게 핵심이다. 기존 제도상 소요되는 기간이 5년이라면 신속통합기획 적용 시 2년 내 마칠 수 있다.

신속통합기획은 서울시 지원을 받으며 토지 등 소유자가 사업 주체로 추진하는 민간 재개발이어서 기존 정부 주도 공공재개발보다 인기가 높다는 분석이다. 서울시는 각 자치구별 상황 등을 감안해 25곳 이내로 선정할 방침이다.

지난주까지 용산구 서계동, 성북구 장위11구역, 구로구 가리봉1구역, 광진구 자양4동 2구역, 성북구 정릉 등이 이미 신청을 끝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먼저 접수한 곳은 종로구 숭인1구역이다. 이곳은 고(故) 박원순 시장 시절 ‘1호 도시 재생지’로 지정됐지만, 오랜 기간 방치돼 주민들의 불만이 높았다. 동의율 51%를 확보한 뒤 지난달 24일 접수를 끝냈다.

노후도가 89%에 달하는 광진구 자양4동 2구역은 공모 준비 단계부터 한국토지신탁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구역은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 추진이 10년 넘게 멈춰 있는 곳이다. 자양4동 추진위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을 마지막 기회로 보고 한국토지신탁과 함께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파구 마천2구역은 주민동의율 30% 이상을 확보해 접수를 마쳤다.

참여를 추진하는 지역은 종로구 창신동, 영등포구 대림3동, 중랑구 면목5동, 마포구 합정동446, 노원구 상계5동 등 30여 곳이 넘는다. 마포구 합정동446 일대는 오는 27일까지 소유주 동의서를 확보해 28일 공모 신청에 나설 예정이다. 강남구 일원동 대청마을에서도 주민 동의서 징구가 진행 중이다. 대청마을은 앞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도 거론됐다가 탈락했다. 양천구에선 신월1동, 3동, 7동과 목2동 등에서 동의서 확보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감일을 앞두고 신청서들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며 “마감 이후 각 자치구에서 4곳 이내로 서울시에 추천하면 12월 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지를 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