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29층 4개동으로 재개발
답십리 車부품상가에 주상복합 건립

국내 최대 자동차부품상가인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를 29층 주상복합(조감도)으로 재개발하는 사업이 본격화된다.

동대문구는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정비사업 조합 설립을 인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업 구역은 답십리동 952 일대 총 1만7914㎡ 규모다. 최고 높이 105m, 상한 용적률 840% 이하를 적용받는다.

1982년 조성된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는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의 중앙상가 가·나·다·라동에 총 740여 개 자동차부품 도소매점이 밀집해 있다. 40년 가까이 자동차부품 유통산업의 중심지로 호황을 누렸다.

조합은 재개발을 통해 판매시설, 공동주택, 업무시설 등 최고 29층, 4개 동 규모의 주상복합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구역지정 고시 후 단기간에 토지 등 소유자 동의율을 확보해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승인됐다. 추진위 승인 후 1년 만에 소유자 82% 동의율을 기록하며 조합이 설립됐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