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산업 권장업종, 공개공지 계획시 용적률 560%까지 완화
서울 준공업지역 중 용적률, 높이 완화 최대 수준
서울 성수동2가, 'IT·유통개발 진흥지구로 탈바꿈…지구단위계획 결정고시

준공업지역인 서울 성수동 2가 일대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4차 산업 중심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성동구는 지난 14일 성수동2가 277의28 일대의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 지구단위계획'을 결정고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지구는 지하철 2호선 성수역 인근으로 구역 전체면적은 57만8619㎡에 달한다. 2010년 산업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된 이후 계획수립 11년 만에 지구단위계획을 마쳤다.

해당 구역에선 정보통신(IT)산업과 연구개발업(R&D) 등 첨단산업 권장업종과 공개공지를 같이 계획하면 용적률은 최대 560%, 높이는 최대 84~120m의 건축물을 지을 수 있다.

서울 준공업 지역에서 용적률과 높이 완화를 최대로 적용받은 지역은 ‘성수IT 산업·유통개발진흥지구’가 유일하다는 게 성동구 설명이다. 준공업지역의 건축법과 녹색건축물조성지원법에 따른 용적률 특례 완화 적용은 최대 480% 내로 제한되지만 성수IT 지역에선 권장업종 확보, 공개공지 설치, 공공시설 기부채납 시 최대 800%까지 적용된다.
서울 성수동2가, 'IT·유통개발 진흥지구로 탈바꿈…지구단위계획 결정고시

해당 지역에선 상대적으로 부족한 병·의원, 운동시설, 음식점 등 편의시설을 저층부 가로활성화 용도로 권장할 방침이다. 업무시설·공장·자동차 관련 시설 중 부설주차장은 법정주차대수의 120~150%까지 확보하도록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일대에 첨단산업을 효과적으로 유치해 노후화된 산업시설 재생과 규모 있는 개발을 촉진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공개공간 조성과 산업종사자를 위한 편의시설 도입으로 성수지역의 신성장 거점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미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